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식품용 유리용기는 금속 수세미로 닦으면 안돼요"

식약처, 유리제 기구 안전 사용법 공개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용 유리용기는 금속 수세미나 연마제가 첨가된 세제로 닦아서는 안 된다. 긁혔거나 금이 간 용기는 쉽게 깨질 수 있어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식품용 유리제 기구·용기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정리해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가열조리용 유리제는 직화용, 오븐용, 열탕용, 전자레인지용으로 구분되는데, 정해진 용도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

직화용은 급격한 온도 변화가 있으면 파손될 수 있으니 뜨거운 상태로 차가운 행주나 물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전자레인지에 유리용기를 넣어 가열할 때는 마이크로파가 통과할 수 있는 용기인지 확인해야 한다.

크리스털 유리제는 산화납을 사용해 만드는 경우가 많아서 피클, 과일주스, 와인과 같은 산성 식품을 넣어 장기간 보관해서는 안 된다. 크리스털은 음식을 제공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새로 구매한 크리스털은 사용하기 전에 식초를 넣은 물에 24시간 담가 세척하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식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하기 위해 유리제를 살 때는 '식품용'인지 확인해야 한다.

정부는 비식품용 기구 사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식품용 기구 구분 표시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식품용 유리제 사용법은 식품안전정보포털(www.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0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