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응원에 '미소'…검찰 향해 출발(종합)

감색 코트 입고 자택 나서…입장발표 않고 기자들 질문에 대답 안해
청와대에서 자택 복귀한 후 9일만에 모습 드러내

[박근혜 소환] 검찰로 향하는 박 전 대통령
[박근혜 소환] 검찰로 향하는 박 전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는 차에 타고 있다. 2017.3.2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최순실 국정농단'과 뇌물혐의 등에 관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발했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15분께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서 지지자들을 살펴보고 살짝 미소를 지으며 검은색 에쿠스 리무진 승용차를 타고 곧바로 서초동으로 향했다.

이달 12일 청와대에서 자택으로 복귀한 지 9일만에 모습을 드러낸 박 전 대통령은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올림머리를 하고 감색 코트와 바지를 입은 채였다. 이 옷은 자택으로 복귀 때 입었던 것과 같은 것으로 추정된다.

당초 박 전 대통령은 출발 전 지지자들이 모인 자택 앞에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됐지만, 실제로는 특별한 발언 없이 곧바로 골목길을 빠져나갔다.

'국민께 한말씀 해 달라', '헌재 선고에 불복하시나', '검찰 수사 어떻게 임할 것인가', '억울한 부분 없나' 등 현장 기자들의 질문에도 일절 답하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창문이 짙게 선팅 된 차량 안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고마움을 표했다.

일부 방송사는 박 전 대통령이 승용차에 타기 전 곁에 있는 측근들에게 "아이고 많이들 오셨네"라고 말하는 것으로 보이는 장면을 내보내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이 탄 리무진 앞뒤로는 에쿠스 승용차와 베라크루즈 승합차 등 경호 차량이 배치됐고, 이어 경찰 싸이카 오토바이 8대가 뒤따랐다.

차량은 자택 인근 봉은사로를 지나 지하철 삼성역과 선릉역을 거쳐 약 8분 만에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전날 밤부터 자택 앞에서 밤을 새우거나 이른 아침 나와 집결한 지지자들은 승용차가 자택을 나오자마자 태극기를 흔들고 "박근혜 대통령"을 연호하며 박 전 대통령을 응원했다.

이들은 자택 인근에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대통령님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등 펼침막도 걸었다.

일부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나오기 전에 검찰 출두를 막으려는 듯 자택 앞에 누워 농성을 벌이거나 "대통령 (검찰에) 못 가게 막읍시다"라고 외쳤지만, 경찰에 의해 제지됐다.

지지자들은 차량이 사라진 뒤에도 태극기를 흔들며 박 전 대통령이 지나간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일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무슨 잘못이냐"라고 통곡하기도 했고, 자택 벽 앞에 드러눕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에서 직권남용, 뇌물수수 등 13가지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는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09: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