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근혜 소환] 민주 "반성·사과 없어…성실하게 수사 임해야"(종합)

"법앞에 만인 평등 원칙 지켜져야…국정농단 해결 계기 되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와 관련해 "반성이나 사과,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는 없었다"고 비판하며 "진실을 밝히기 위해 본인이 얘기한 대로 성실하게 수사에 임해야 한다. 그게 전직 대통령의 마지막 도리"라고 밝혔다.

박경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앞두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은 달랑 두 마디만 남기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벌여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 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도,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 박 전 대통령의 마음속에 국민은 들어설 자리가 없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의 예상 질문이 박 전 대통령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뚫고 얼마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청와대와 삼성동 자택 압수수색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묵살한 검찰의 현재 수장이 바로 박 전 대통령이 임명한 김수남 검찰총장이란 사실을 전 국민은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13가지 범죄 피의자인 '자연인 박근혜'에 대한 엄정한 조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 진실에 대한 더 이상의 공방이 없도록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본인이 얘기한 대로 성실하게 수사에 임해야 한다. 그게 전직 대통령의 마지막 도리"라며 구속 여부에 대해 "검찰이 성실히 수사를 하면 진실을 밝힐 수 있을 것이다. 그에 따라 이후 조치가 이뤄지리라 본다.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역사적이고도 불행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조사가 그동안 몇 개월간 끌었던 국정농단 사태가 해결국면에 들어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1: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