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근혜 소환] 주승용 "검찰, 법·원칙 입각해 충실히 조사해야"

"우병우 어떻게 조사할지도 밝혀 신속히 수사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 "검찰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신분에 맞는 예우를 해야 하지만, 조사에 있어선 원칙에 입각해 충실한 조사가 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헌정사상 네 번째로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당하는 부끄러운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현직 대통령이라는 사실 자체가 이미 유죄를 선고받은 것"이라며 "헌법재판관의 전원일치에도 박 전 대통령은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청와대를 떠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실을 말할 용기가 없는 사람은 항상 거짓말을 한다"고 박 전 대통령을 거듭 비판했다.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오른쪽)가 20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3.20
hihong@yna.co.kr

주 원내대표는 또 "검찰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개인비리에 대해선 어떻게 조사할지도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우병우는 죄가 크지만 반성하지 않는 뻔뻔한 태도로 온 국민을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 수사에 속도를 내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인양 추진과 관련해선 "정부는 세월호가 온전하게 물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의혹과 논란이 없는 제대로 된 인양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취재는 허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활동에 대해 "정부는 조사위 활동이 최대한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인력·예산 등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09: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