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공식 직함없는 트럼프 장녀, 백악관에 사무실…윤리문제 논란

기밀취급 인가·정부 제공 통신기기도 받아…이해상충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공식 직함 없이 백악관에 사무실을 얻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딸 이방카
트럼프 대통령과 딸 이방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방카의 사무실은 백악관 보좌진의 업무공간 '웨스트 윙(서쪽 별관)'에 자리한다. 백악관 수석 고문인 디나 파웰의 옆방이다.

이방카는 기밀취급 인가는 물론 정부가 제공한 통신 장비들도 받을 예정이다.

구색만 보면 백악관 정식 직원으로 보이지만 이방카는 공식적인 직함 없이 활동할 예정이다.

이방카의 변호사 제이미 고어릭은 이방카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광범위한 조언을 하는 "눈과 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방카는 지난해 대선에서 아버지인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도운 공신으로 꼽힌다. 막말과 인종차별적 발언을 일삼은 트럼프 대통령의 단점을 이방카가 많은 부분 메워줬다는 평가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 입성 이후에도 이방카가 '실세 자녀'로 힘을 발휘할 것이란 관측은 많았다.

문제는 이방카가 공식 직함 없이 백악관에 사무실을 얻은 것을 두고 윤리문제 논란이 한층 가열되고 있다는 점이다.

폴리티코는 대통령 자녀에게 백악관 사무실 등을 마련해 준 것은 "전례 없는 일로 잠재적인 이해상충 문제에 새로운 의구심을 낳고 있다"고 전했다.

이방카의 사업과 백악관 내 역할을 두고 이해상충 논란은 끊임없이 있었다.

이방카는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보석 브랜드를 갖고 있다. 5월에 '일하는 여성들'이란 제목의 책 출간도 준비 중이다.

이방카의 남편 제러드 쿠슈너도 백악관에 사무실이 있지만 쿠슈너는 선임 고문이란 직함을 갖고 있다. 쿠슈너의 고용을 두고도 반(反)족벌주의법 위반 논란으로 시끄러웠다.

남편과 달리 이방카가 직함도 없이 백악관에 '무혈입성'하면서 개운치 않은 뒷말들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실상 백악관 고문을 역할을 하면서 윤리 규정의 적용 대상자는 되지 않기 때문이다.

윤리감시단체들은 이방카가 자동으로 윤리 규정 대상이 아니므로 이해상충을 제거하기 위한 충분한 노력을 할지에 의문을 나타냈다.

이방카는 이런 상황을 의식한 듯 성명을 내고 "현대에서 대통령 자녀에겐 전례가 없는 일이긴 하지만 정부 직원에게 적용되는 모든 윤리 규정을 자발적으로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방카(왼쪽)와 남편 쿠슈너
이방카(왼쪽)와 남편 쿠슈너[AP=연합뉴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0: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