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근혜 소환] 29자 검찰 출석 코멘트…낮은 자세? 준비된 입장?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조사전 포토라인 멘트(PG)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조사전 포토라인 멘트(PG)[제작 장성구]
국민엔 "송구", 검찰엔 "성실히 조사", 혐의 반박 '자극 발언'은 안해

[박근혜 소환] 박 전 대통령 "국민들께 송구"
[박근혜 소환] 박 전 대통령 "국민들께 송구"(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국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이 범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1995년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번째다. 이날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에 대해 조사한다. 2017.3.2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짧고 간결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5분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정문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고 밝힌 뒤 곧바로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는 전날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실 것이다. 준비하신 메시지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으로 청와대를 떠난 뒤 박 전 대통령의 직접 본인 육성으로 입장을 밝히는 것이라 메시지 내용에 초미의 관심이 쏠렸다.

기존에 공개된 바대로 결백을 호소하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일부 있었다.

파면 이틀 뒤인 12일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자마자 측근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며 불복 의사를 암시한 바 있어 이런 관측에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정작 검찰에 출석하면서는 관련 혐의나 수사 내용에 대한 언급을 일절 삼갔다.

박 전 대통령의 코멘트는 '대통령님 검찰 수사가 불공정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첫 질문 직후 나왔다. 미리 준비한 듯 29자를 한 자 한 자 또박또박 발음했다.

박 전 대통령이 이전보다 다소 낮은 자세를 유지한 데 대해 일각에서는 대면조사에 앞서 혐의 관련 입장을 공개해 굳이 검찰을 자극할 필요 없다는 판단을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변호인단의 '코치'를 받았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검찰에서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소명하기보다는 '장외 여론전으로 지지자 결집을 시도한다'는 비판적 여론 역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반대로 여전히 검찰 수사에 불편함을 드러냈다는 분석도 있다. 복장도 박 전 대통령이 '강한 메시지'를 내놓을 때 입던 짙은 남색 코트에 바지 차림이었다. 사저 복귀 때와 같은 옷차림으로 사실상 헌재 파면 불복 입장을 견지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통상의 피의자처럼 원론적 수준의 발언을 한 것이어서 큰 의미를 찾아보기는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대부분의 주요 피의자는 통상 검찰 출석 때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는다.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정도의 의례적 코멘트만 하고 들어가는 게 일반적이다. 박 전 대통령도 일단 이런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검찰 조사실에 앉은 이후에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13개 혐의에 대해 부인하거나 '모르쇠'로 일관하지 않겠냐는 전망이 많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이 불필요한 비판 여론을 자초하지 않게 상당히 심사숙고해서 코멘트를 뽑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지금까지의 박 전 대통령 태도를 봤을 때 조사실에서는 강경한 부인 입장으로 나갈 개연성이 크다"고 말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0: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