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일본 특산 '방아벌레' 광릉숲서 국내 첫 발견

'광릉왕맵시방아벌레' 명명…활엽수 보호에 활용

(포천=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일본에만 서식하는 특산곤충으로 알려진 '오오 우바타마 방아벌레'(Cryptalaus yamato)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최근 광릉숲에서 이 방아벌레 10여 개체가 발견돼 (가칭)'광릉왕맵시방아벌레'로 이름 붙였다고 21일 밝혔다.

광릉왕맵시방아벌레.[국립수목원 제공=연합뉴스]
광릉왕맵시방아벌레.[국립수목원 제공=연합뉴스]

방아벌레는 딱정벌레의 일종이며, 희귀종인 광릉왕맵시방아벌레는 몸길이가 26∼33㎜로 국내 기록된 방아벌레 가운데 가장 크다.

맵시방아벌레류는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북부에 15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내에서는 맵시방아벌레와 큰무늬맵시방아벌레 등 2종만 확인됐다.

광릉왕맵시방아벌레는 앞가슴등판의 양 가장자리가 곧고 등면에 있는 한 쌍의 작은 돌기가 특징으로, 주로 서어나무에서 성충상태로 월동한다.

그동안 광릉왕맵시방아벌레는 일본 나라현, 오사카현 등 산림지역에 국지적으로 분포해 일본 특산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10년간 이들 지역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맵시방아벌레류는 하늘소류, 비단벌레류 등 나무 속에 사는 천공성 해충을 잡아먹는 천적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가운데 맵시방아벌레와 큰무늬맵시방아벌레는 중국과 일본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의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의 중요 천적으로 연구가 진행 중이다.

국립수목원은 광릉왕맵시방아벌레가 서어나무 등 활엽수 천공성 해충의 천적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광릉숲은 천연기념물인 제218호인 장수하늘소뿐만 아니라 사슴벌레붙이, 초록하늘소 등 희귀종이 사는 산림 곤충의 보고(寶庫)"라며 "일본 특산종으로 알려진 광릉왕맵시방아벌레가 처음 발견된 광릉숲은 보전 가치가 높다"고 밝혔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0: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