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대선 분위기 편승 물가상승 막자'…대전시 종합대책 추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대통령 탄핵과 대선 분위기에 편승한 소비자물가 상승 등이 예상됨에 따라 자치구, 관계기관 및 소비자단체와 '지역 물가안정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 지역 물가관리 추진체계 구축 ▲ 서민경제 필수품 인상억제 집중관리 ▲ 전통시장 및 착한 가격업소 이용 활성화 ▲ 직거래장터 운영 및 할인판매 ▲ 가격표시제 및 부당거래행위 단속 ▲ 현명한 소비문화 정착 캠페인 ▲ 지방 공공요금 동결유지 및 개인서비스요금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자치구와 함께 이달 하순부터 연말까지 특별점검을 한다.

서민 생활과 밀접한 32개 필수품에 대해서는 농산물 산지출하 독려 반 운영을 통한 수급조절, 농산물 유통시장 등 관리·감독강화, 서민경제 필수품 가격조사와 함께 가격표시제 및 부당거래행위 우려 업소를 대상으로 홍보와 계도를 병행한다.

또 전통시장과 착한 가격업소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통시장 상인회의 가격 인하 자율참여와 할인행사, 원산지 가격표시 이행 등을 유도하고 온누리상품권 마케팅도 함께 추진한다.

본청 국장급 간부공무원을 자치구 물가안정 책임관으로 지정, 현장방문을 통한 물가 모니터링과 애로사항도 들을 예정이다.

유세종 시 과학경제국장은 "시는 물론 자치구,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단체 등과 협력체계를 갖춰 물가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시민도 건전한 소비생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0: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