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제주4ㆍ3 69주년…평화ㆍ인권의 시대 함께 만들자"

'4·3 영령들이시여, 고이 잠드소서'[연합뉴스 자료사진]
'4·3 영령들이시여, 고이 잠드소서'[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추모공원에서 열린 '제68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들이 행불인표석을 찾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2016.4.3 jihopark@yna.co.kr
도·의회·교육청, 4·3단체 공동 기자회견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69주년 제주4·3사건 희생자 추념일을 앞두고 제주도, 의회, 도교육청 등 도내 기관·단체가 "평화와 인권의 시대를 함께 만들어가자"며 한목소리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등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교육감,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이문교 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3실무위 부위원장은 21일 도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희생자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행방불명인 유해 발굴 등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과제가 아직 많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4·3은 3만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이다. 4·3을 이야기하는 것마저 금기시됐던 어두운 시대도 있었다"며 "그러나 특별법 제정, 정부 차원의 진상보고서 채택, 대통령 공식 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을 통해 과거사 해결과 국민 통합을 위한 소중한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다음 세대에 4·3의 역사를 올곧게 교육하고 4·3의 교훈과 가치를 계승하는 일에 모두가 함께해야 한다"며 제주에 온다면 4·3평화공원 동광·의귀·북촌마을에 조성된 4·3길 등 4·3 역사의 현장을 찾아 평화와 상생의 의미를 느끼고 나눠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들은 4·3에 대해 더욱 깊이 관심을 두고 함께 기억해준다면 어두웠던 과거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승화될 것이라며 "4·3은 아픔을 넘어 평화와 인권의 시대로 가기 위한 대장정을 이미 시작했다. 이 여정에 도민과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제69주년 제주4·3 추념 기간 선포 기자회견
제69주년 제주4·3 추념 기간 선포 기자회견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운데)와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왼쪽 세 번째),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왼쪽 세 번째),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왼쪽 두 번째),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공동대표인 강정효 제주민예총 이사장(오른쪽 첫 번째) 등이 2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제69주년 제주4·3 추념 기간을 선포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3.21 khc@yna.co.kr

제69주년 4·3추념일을 앞두고 제주도는 지역별 위령제와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4·3평화인권주간을 운영하며, 도의회는 4·3특별위원회 운영을 통해 4·3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준비한다.

도교육청은 3주간 4·3평화인권교육 주간을 운영해 유족 명예교사 특별수업과 4·3 유적지 현장체험학습 등을 진행하며, 자체 개발한 4·3 교재를 도내외 학교에 배부해 올해 처음으로 활용한다.

내년(2018년) 70주년 추념일을 앞두고 4·3 단체와 시민단체 등 6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구성됐으며, 조만간 70주년 범국민위원회도 출범할 예정이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0: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