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홍수 나면 3분내 재난문자 보낸다…5월부터 서비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해부터 홍수가 발생하면 3분 이내에 해당 지역에 있는 국민의 휴대전화에 문자서비스로 공지된다.

국토교통부와 국민안전처는 홍수 발생 시 국민에게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하기 위해 한강·낙동강·영산강·금강 홍수통제소와 국민안전처 간 자동긴급재난문자(CBS: Cell Broadcast Service) 발송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홍수통제소에서 홍수예보를 발령하면 예보문이 즉각 국민안전처의 CBS 시스템으로 이송된다.

CBS는 이동통신사를 통해 해당 지역의 기지국에 연결된 휴대전화에 예보문을 문자로 전달한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일시적으로 해당 지역을 방문한 외지인도 홍수 정보를 휴대전화로 받아보고 대피할 수 있게 됐다.

예보문에는 홍수통제소 이름과 등급(주의보·경보), 발령시간, 하천명, 발령지점 등이 표기된다.

지금까지는 홍수통제소가 홍수예보를 발령하면 팩스 등으로 국민안전처 상황실로 전달되고, 다시 상황실의 승인 절차 등을 거쳐 문자가 발송돼 전파에 20여 분 걸렸다.

작년 10월 태풍 '차바'로 울산 태화강이 범람했을 때도 대피 안내가 늦어져 주민들이 피해를 본 사례가 있다.

국토부와 국민안전처는 이달 중 시스템 연계를 완료하고 4월 중 시험운영을 거쳐 5월 여름철 자연재난대책 기간 전에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국토부 박재현 수자원정책국장과 국민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홍수예보 긴급재난문자 발송시간을 기존 20여 분에서 3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홍수 상시 모니터링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