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근혜 소환] 심상정 "법과 원칙에 따라 사법처리해야"

"朴 전대통령, 단 두마디 성의없는 말…고약한 모습에 국민 상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상임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사법처리하면 된다"고 밝혔다.

[박근혜 소환] 포토라인에 서서
[박근혜 소환] 포토라인에 서서(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3.21
photo@yna.co.kr

심 상임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전 대통령 출석과 관련해 엉뚱한 소리가 튀어나온다. 국민통합이니 국격을 들먹이면서 살살 하자고 한다. 안 될 말이다. 그렇다고 국민정서법에 따라 가중처벌하자는 것도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상임대표는 "검찰이 할 일은 정치가 아니라 오직 수사다. 허튼소리에 귀 기울이지 말고, 정치권도 기웃거리지 말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당장 오늘 조사부터 빈틈과 여지가 있어서는 안 된다. 박 전 대통령 변명만 받아적는 게 아니라, 무수한 증거와 증언을 토대로 엄정히 추궁해야 한다. 구속 여부는 오직 조사결과에 따라 결정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과 남은 국정농단 수사에 검찰 조직의 명운이 걸려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검찰은 재벌, 새누리당과 함께 국민이 지목한 '3대 해체 대상'이다. 수사가 다시 검찰로 온 것을 하늘이 준 기회라 생각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심 상임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데 대해 "단 두 마디였다. 그 자리에 서면 약속이나 한 듯 내뱉는 성의 없는 말뿐"이라고 비판했다.

심 상임대표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면, 모질지 못한 우리 국민의 성난 마음이 많이 누그러졌을지 모른다"며 "용서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고약한 전 대통령 모습에 상처받을 국민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0: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