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서울시 '사드 피해' 영세 관광업체에 특별보증 지원

동남아 관광객 유치 설명회 등 4대 대책 마련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중국 정부의 한국 관광상품 판매금지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서울시가 21일 관광 4대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중국 관광객 감소로 직격탄을 맞은 영세 관광업체에 소상공인 대상 특별 보증을 우선 지원한다.

하나·신한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협약을 맺어 서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1천305억원을 특별보증하는데 관광업계에 우선 지원하는 것이다.

중국어 관광 통역 등이 일자리를 잃지 않도록 공공일자리 사업을 활용해 관광명소나 체험관광상품 통역지원으로 배치한다.

관광객 다변화를 위해 시장 규모가 크고 성장세가 두드러진 태국, 말레이시아, 대만, 홍콩 등을 적극 공략한다.

대만과 필리핀 등에서 인천·경기와 공동으로 자유여행 설명회를 한다.

태국과 베트남, 말레이시아 지역 언어 가이드를 양성하고 이태원과 북촌 등 관광안내표지판에도 동남아 언어를 추가한다.

상반기에 서울관광 홈페이지에 무슬림 관광정보 코너를 만들고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만에서 인센티브 관광 유치 설명회를 한다.

디스커버 서울패스 30% 할인 판매나 서울썸머세일 5월 개최 등 프로모션을 한다.

동시에 국내 관광 활성화도 유도한다. 다음 달에 서울-지방 버스자유여행 상품을 출시한다.

서울시는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해 비자 발급절차와 면세한도 상향, 사후면세점 즉시환급 제도 개선, 관광시설 입장료 한시 면제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서울시는 관광업계 피해를 줄이고 관광시장 불안이 경제 전반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7일 박원순 서울시장 주재로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하는 등 의견을 수렴해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15일 한국 관광 전면 금지로 중국 관광객이 30∼50% 줄어들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관광시장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광업계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정부와 협력해 보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꽉 찬 탄천, 텅 빈 면세점 앞
꽉 찬 탄천, 텅 빈 면세점 앞(서울=연합뉴스) 류효림 황광모 기자 = 중국 정부가 사드 배치에 반발해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을 금지한 지 닷새째인 19일 오후 화창한 봄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울 송파구 잠실동 탄천 공영주차장에 평소 주말보다 많은 관광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반면 지난 16일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사후 면세점 앞에는 주차장이 텅 비어 있다. 2017.3.19
ryousanta@yna.co.kr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