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일본인 75%,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에 긍정적"…日보수지 조사

아베 내각 지지율은 소폭 감소…고이케 도쿄지사 지지율 80% 고공행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국민 4명 중 3명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해 일본이 적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추거나 적어도 갖추는 방안에 대해 검토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보수 언론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이 18~19일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29.1%가 "적기지 공격 능력을 보유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46.0%는 "보유를 검토해야 한다"고 답해 두 항목을 합해 75.1%가 공격능력 확보에 긍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에서는 지난 6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4발이 한꺼번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ZZ)내에 떨어지자 적기지 공격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지금의 미사일방어(MD) 체제에서는 동시에 발사되는 여러발의 미사일에 대응하기 어려운 만큼 이지스함과 전투기로 북한의 미사일 기지를 공격할 수 있게 해야한다는 것이다.

한편 최근 실시된 다른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아베(安倍) 내각의 지지율이 5~10%포인트 급락한 것과 달리 산케이신문의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1.4%포인트 소폭 하락한 57.4%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84.7%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는 모리토모(森友)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각에 대해 정부의 해명이 부족했다고 답했음에도 불구하고 내각 지지율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었다는 게 이 신문의 분석이다.

한편 높은 인기로 아베 총리를 위협하는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에 대한 지지율은 79.3%로 나타났다. 고이케 지사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도쿄도지사에 당선됐지만 아직 자민당 당적을 갖고 있다. 제1야당 민진당 지지자의 86.9%가 고이케 지사를 지지할 정도여서 인기가 확산되는 추세다.

치밀한 일본 北미사일 대비 주민대피 훈련 첫 실시(CG)
치밀한 일본 北미사일 대비 주민대피 훈련 첫 실시(CG)[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1: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