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코스피 연중최고치 '高高'…사상최고치 정조준(종합)

[그래픽] 코스피 5년8개월만에 최고치
[그래픽] 코스피 5년8개월만에 최고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코스피가 21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장중에 2,180선마저 돌파했다. jin34@yna.co.kr
'바이 코리아' 작년 초부터 지속…최근 원화강세 외인 매수 부추겨
작년 2월부터 외인 코스피 누적 순매수 20조원 육박
코스피·코스닥시장 차별화 갈수록 심화

코스피 연중 최고 마감
코스피 연중 최고 마감(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21.37포인트 오른 2,178.38로 연중최고가를 기록한 21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17.3.21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조민정 전명훈 기자 = 최근 코스피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 10일 대통령 탄핵 결정에 이어 미국의 점진적인 금리 인상방침 재확인, 네덜란드 집권당의 총선 승리 등 불확실성 해소라는 연이은 호재로 코스피는 23개월 만에 장 중 2,180선마저 돌파했다.

21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1.37포인트(0.99%) 오른 2,178.38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는 2011년 7월 8일(2,180.35)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 외국인 순매수 복귀·수출호조…코스피 상승 견인

하루 만에 '사자'로 돌아선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장 중 한때 2,181.99까지 치솟으며 연중 최고치 기록도 갈아치웠다. 외국인은 이틀전까지 10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이어왔다.

코스피가 장 중 2,180선을 돌파한 것은 2015년 4월 24일(2,189.54) 이후 23개월 만이다.

코스피는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한 10일 이후 0.78포인트(0.04%) 하락한 20일 하루만 빼고 상승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이날 상승은 한국의 수출 호조로 투자심리가 개선된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한국 수출은 길고 긴 마이너스(―) 성장에 마침표를 찍고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증가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은 273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8% 늘었다.

석유제품, 반도체 등에 힘입어 한국 수출이 이달 들어서도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

[그래픽] 삼성전자 또 사상 최고가
[그래픽] 삼성전자 또 사상 최고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삼성전자가 21일 사상 최고가 행진을 다시 이어갔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58% 오른 212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최고가다. jin34@yna.co.kr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개선에 따른 한국 수출 호조와 1분기 실적 전망 상향 조정으로 코스피가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 코스피 사상최고치 돌파 기대감 '솔솔'

이에 따라 시장에선 코스피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기업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가격 변수뿐만 아니라 물량 변수까지 좋아지고 있어 글로벌 경기 회복 국면이라는 진단에 이견이 없다"면서 "미국 등 선진국 주가가 오르고 최근 1∼2주는 신흥국 주가가 더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점진적 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하면서 달러가 약세로 돌아섰다"며 "이에 따른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통화 강세도 주식 시장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본부장은 또 "지난해 코스피 전체 상장사 순이익이 100조원 정도를 기록했고 올해도 이 규모는 유지될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글로벌 경기가 좋아지면서 매출액도 증가할 전망이어서 역대 최고치 돌파를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피의 역대 최고치는 종가 기준으로는 2011년 5월 2일 기록한 2,228.96, 장중 기준으로는 같은 해 4월 27일 기록한 2,231.47이다.

실제 대형주 실적 개선과 수혜 전망 등이 이어지며 주가가 오르고 있다.

하루 만에 반등에 성공한 삼성전자[005930](1.58%)는 장중 사상 최고가(213만4천원)와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212만8천원)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현대차[005380](8.63%)는 보합세를 보인 지난 13일과 17일을 포함해 10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장중 52주 신고가(17만1천원)를 갈아치웠다.

시가총액은 36조3천455억원으로 늘어 SK하이닉스[000660](35조169억원)를 밀어내고 시총 2위로 올라섰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는 골드만삭스가 '바닥을 찍고 안정을 보일 것'이라고 언급한 영향으로 많이 올랐다"면서 "그 안에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있었고 지배구조 이슈가 있는 삼성전자도 '지배구조 테마주'로 묶여 덩달아 올랐다"고 분석했다.

◇외국인 바이코리아 지속…추가상승 동력

외국인의 '바이 코리아'가 코스피의 중요한 상승 요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원화 강세가 이어지며 외국인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며 "코스피가 2,200선까지는 순조롭게 오르고 2,230선을 넘어설지는 4월부터 발표하는 실적이 중대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외국인은 이달 들어 코스피에서 3일과 20일을 뺀 전 거래일 순매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달 누적 순매수액은 전날까지 3조5천291억원에 달한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코스피 순매수 행진은 사실상 지난해 2월부터 1년 넘게 이어져 왔다.

외국인들은 지난해 2∼10월 9개월 연속 순매수를 이어왔다. 지난해 11월만 3천295억원 순매도했다가 그 이후 곧바로 매수 우위로 돌아섰다.

지난해 2월부터 이날까지 이어진 외국인의 '사자' 행진 기간 코스피의 누적 순매수 금액은 19조7천797억원으로 20조원에 육박한다.

다만, 일각에서는 유럽 선거 등에 따른 조정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병연 연구원은 "실적 시즌의 방향성과 유럽 선거 이슈 등 향후 부침도 존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창목 센터장은 "코스피 전체 상장사의 올해 1분기 실적이 25조원 정도만 나와주면 기대감은 더 커질 것"이라며 "조정 국면을 거치겠지만, 조정 시 주식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62포인트(0.10%) 오른 609.73으로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지난 10일 612.26에서 이날 609.73으로 2.53(0.41%)포인트 하락해 같은 기간 81.03포인트(3.86%) 오른 코스피와 대조를 이뤘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6: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