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박근혜 소환] 포토라인·검사장 면담…"예우는 다하되, 조사는 철저히"

[박근혜 소환] 포토라인 향하는 박근혜
[박근혜 소환] 포토라인 향하는 박근혜(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조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 임원주 사무국장(왼쪽)의 안내를 받으며 포토라인으로 향하고 있다.
8년 전과 비슷한 수준…엘리베이터는 귀빈용 아닌 일반용 이용

[박근혜 소환] 조사실로...
[박근혜 소환] 조사실로...(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조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2017.3.2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예우는 장소만 바뀌었을 뿐 8년 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2009년 4월 30일 오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조사를 받으러 나왔고, 박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특별수사본부가 꾸려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대검 중수부가 2013년 4월 폐지된 데 따른 것일 뿐 큰 차이는 없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 청사에 도착한 뒤 승용차에서 내려 임원주 서울중앙지검 사무국장의 안내를 받았다.

통상 검찰 사무국장이 안내하는 전례에 따른 것이다.

그리고 청사 입구에서 취재진이 몰려 있는 포토라인에 섰다.

8년 전 노 전 대통령과 22년 전인 1995년 11월 노태우 전 대통령도 대검에 소환됐을 때 포토라인에서 카메라 플래시를 받은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이후 청사로 들어가 10층에서 특별수사본부의 부본부장인 노승권 1차장(검사장급)을 만나 짧은 인사를 나눴다.

이전 대통령들이 면담했던 대검 중수부장(검사장급)과 격을 맞춘 것이다. 고검장급인 이영렬 본부장(서울중앙지검장)과 면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대검 중수부의 경우 검찰총장 직속부대라는 점에서 '수사본부장' 대신 실무 책임자인 중수부장이 중요 피의자를 맞이한다.

옛 대검 중수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 대검 공안부장,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빅 4'로 불렸다. 고검장급인 중앙지검장을 제외한 세 자리는 모두 검사장급이 보임된다. 중수부 폐지 후 신설된 반부패부는 박정식(사법연수원 20기) 부장이 이끌고 있다.

이번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책임자는 고검장급인 이영렬(연수원 18기) 중앙지검장이다. 이 지검장이 응대할 경우 '과한' 예우가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검사장급인 노승권(연수원 21기) 1차장이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0층으로 올라갈 때는 검찰 간부나 '귀빈'들이 많이 이용하는 엘리베이터 대신 일반인과 직원용 엘리베이터를 탔다.

대통령이 아닌 '피의자'로서 달라진 신분을 보여준다. 조사에 앞서 검찰은 이 대목도 고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다하되 수사 자체는 피의자로서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대검 중수부 시절 중수부장들이 자신의 방에서 전직 대통령들을 맞이했던 것과 달리 노 부본부장은 13층 집무실이 아닌 10층 조사실 옆 별실에서 박 전 대통령을 맞이했다.

이는 13층에 이 본부장의 방이 있어 검찰로서는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고 10층에 조사실이 있어 면담 이후 곧바로 조사가 가능해 조사 편의를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동안의 관례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이 노 부본부장과 대화 때 녹차 등 차 종류가 나왔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마셨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예우에 대해 "과거 전례를 보고 잘 검토해서 판단하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1: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