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국제 온실가스 통계 지침' 저자로 국내 전문가 4명 참여

IPCC '국가온실가스 인벤토리 방법론' 개정판 집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기상청은 국제 온실가스 통계 지침인 '국가 온실가스 인벤토리 방법론 가이드라인'의 2019년 개정판 저자로 국내 전문가 4명이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발간하는 온실가스 목록 방법론 보고서로, 국가별 온실가스 통계를 산정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을 산출하는 지침을 담고 있다.

2006년 처음 발간된 이 보고서는 일반지침과 에너지, 산업, 농업·임업·기타 토지사용, 폐기물 등 분야를 다루며 총 5권으로 구성돼있다.

개정판 참여 저자는 우정헌 건국대 신기술융합학과 교수(일반지침), 유영숙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관(산업), 전의찬 세종대 환경에너지공간 융합학과 교수와 김승도 한림대 환경생명공학과 교수(폐기물)다.

IPCC는 추천된 저자 후보들의 전문성과 경험, 성별, 대륙별 분포 등을 고려, 3단계에 걸친 선정 절차를 걸쳐 최종 저자를 선정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첫 보고서 발간 당시에는 저자 200여명 중 국내에서 유일하게 박희천 인하대 경제학과 교수가 산업 분야 저자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보고서 발간 후 첫 개정판인 이번 보고서에는 신규 산정 방법론 등이 새롭게 포함된다. 개정판 초안은 전세계 전문가와 정부의 검토를 거쳐 2019년 5월 열리는 제49차 IPCC 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받은 뒤 발간된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국가별 온실가스 감축 투명성이 강조되고 있어 IPCC 보고서의 효용가치는 더 높아졌다"며 "국내 전문가들의 참여로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관련해 국가 위상이 상승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1: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