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누명쓴 교수 죽음 내몬 '동아대 성추행 사건' 경찰 수사(종합)

부산지방경찰청 전경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누명을 쓴 손현욱 교수를 죽음으로 내몬 '동아대 성추행 사건'에 대해 경찰이 전면 재조사에 나선다.

부산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동아대 미술대 성추행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3월 동아대 미술대학 야외스케치 수업 뒤풀이 자리에서 "교수 2명이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대자보를 통해 불거졌다.

가해자는 손 교수와 시간강사 B라는 소문이 어디선가 흘러나왔다.

손 교수는 이에 괴로움을 토로하다가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B씨는 논란이 불거지자 학교를 떠났다.

동아대 측은 이후 자체조사를 벌였다.

8개월간의 조사 끝에 올해 2월 실제로는 성추행 가해자가 미술대 교수 A 씨라는 것을 밝혀내며 손 교수의 누명을 벗겼다.

동아대 측은 A교수가 피해자를 상대로 입막음을 시도한 정황도 있다고 설명했다.

A교수는 2008년에도 수업시간에 성희롱 발언을 해 경찰 수사를 받았지만, 피해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무혐의 처분을 받는 등 구설에 오른 적이 있다.

대학 교수 성추행 누명(pg)
대학 교수 성추행 누명(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A교수는 올해 2월 파면됐다. A교수는 동아대 조사결과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동아대 측은 B 강사에 대해서는 학교를 이미 그만둔 상태여서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경찰은 손 교수 사망 사건 직후 조사에 나섰지만 사안을 제대로 파헤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경찰은 당시 대자보를 작성한 학생(25)을 찾아 사건 현장에 없었음에도 '목격자'라고 쓰며 소문만으로 대자보를 게시한 것이 명예훼손이 된다며 불구속 입건하는 데 그쳤다.

동아대가 파악한 A 교수는 존재조차 알지 못했다.

B 강사를 둘러싼 소문은 피해자가 확인되지 않는다며 내사종결 처리했다.

경찰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이날부터 다시 조사에 나선다.

동아대 자체조사 과정에서 피해 학생들의 신원이 확인됐고 손 교수 유족의 설득으로 진술에 나서기로 하면서 재조사할 단서를 얻었다는 입장이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8: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