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호남으로 강원으로'…한국당 주자들, 본경선 첫날 득표전(종합)

홍준표, '산토끼' 잡으러 호남行…김진태, 강원서 '집토끼' 단속
이인제, 신용불량자 구제정책 발표…김관용, 지역매체 릴레이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예비경선을 통과한 대선주자들이 21일 본경선 레이스에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득표전에 뛰어들었다.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김관용 경상북도지사·김진태 의원·홍준표 경상남도지사(이상 기호순) 등 전날 2차 컷오프를 통과한 4명은 이날 취약지역 또는 강세지역의 민생현장을 누비거나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키우며 본경선의 첫발을 뗐다.

일단 범보수 주자 중 지지율이 가장 높은 홍 지사는 보수의 취약지역인 호남 표심을 공략했다.

이날 홍 지사는 전라북도 부안을 찾아 새만금 방조제를 시찰했다.

홍 지사는 지난 19일 여의도 당사 기자간담회에서 "여태껏 정부에서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정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대한민국 서해안의 전진기지로 삼도록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보수의 텃밭인 대구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본경선 진출 확정 후 첫 행보를 전북에서 펼치는 것은 보수의 불모지로 분류되는 호남 민심을 다독여 '전국구 주자'로 거듭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지사는 "호남은 이제 달라질 때가 됐다. 전북과 전남에서 우리당 의원이 당선됐다. 이젠 표심이 달라질 때가 되지 않았느냐"며 "호남에서 당은 배척할지 모르나 홍준표는 배척하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서 '집토끼' 결집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강원 춘천에 있는 강원도청을 찾아가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의원은 "대통령에 당선돼 강원도의 현안을 빛의 속도로 해결하겠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은 강원 현안을 넘어 이미 국가적 대사다. 올림픽 특수가 방방곡곡 퍼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기와 의리로 똘똘 뭉친 강원도의 아들, 김진태만이 해낼 수 있다"면서 "우리 강원도부터 선거 혁명을 일으켜달라"고 표심을 자극했다.

앞서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 것과 관련, 불구속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검찰은 열심히 수사해 범죄자를 처단하는 것이 임무이기도 하지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 역시 검찰의 존재 이유"라고 말했다.

매주 태극기 집회에 참여하며 '보수의 아이콘'을 자처했던 김 의원이 박 전 대통령 수사 정국에서 보수층 집결에 총력을 쏟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이 전 최고위원은 본경선 첫날 경제 정책을 발표하고 ▲신용불량자의 10년 이상 연체 부채원금 1천만 원 이하 전액탕감 ▲의무 변제 및 신용회복 기간 현행 7년에서 2년으로 단축 ▲서민 신용상담 서비스 기구 신설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 전 최고위원은 "신용불량자에 대한 과감한 구제로 멍에를 벗겨주는 과제가 긴급 현안"이라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나름 노력했는데 탄핵이라는 불행한 비극적인 일을 당한 데 대해 국민에게 송구하다"면서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니 특별한 이익을 준다든지 그렇다고 특별한 불이익을 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부산으로 내려가 22일 열리는 부산·울산·경남권 현장 합동연설회를 준비한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오후에 걸쳐 지역매체 인터뷰를 연달아 소화하며 '집토끼'를 상대로 공중전을 펼쳤다.

김 지사는 이날 전국 지역일간지 8곳과의 합동인터뷰에서 "이 나라를 지켰던 중심축이 보수였다"면서 "현장을 지켰던 제가 보수의 정체성을 가지고 (국정 운영을)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