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한국당 친박주자들 '朴소환'에 "불구속 수사해야" 한목소리

유일한 비박계 홍준표 지사는 아직 입장 표명 안해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 왼쪽 위부터 이인제·김관용·김진태·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 왼쪽 위부터 이인제·김관용·김진태·홍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대체로 불구속 수사를 요구했다.

특히 4명의 본경선 주자 중 친박계로 분류되는 3명은 공히 박 전 대통령을 불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도 없고 사실상 삼성동 자택에 연금된 상태"라면서 "구속할 것까지는 없고 불구속 수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박 전 대통령이 모든 것을 제일 잘 알고 있다"라면서 "지금은 일반인이기 때문에 법과 원칙에 따라서 수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도 "진실 규명은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기에 지금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라면서 "또 전직 대통령을 예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께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왔으니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법치주의 실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적극 참여해온 김진태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검찰의 존재 이유이며 검찰이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길 기대한다"라면서 박 전 대통령의 결백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와 관련해서는 "당연히 그렇게(불구속으로) 가지 않겠나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 주자가 한목소리로 불구속 수사를 주장한 것은 주류 친박(친박근혜)계의 표심을 얻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유일한 비박(비박근혜)계인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이날중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 지사는 앞서 19일 기자회견에서는 "옛날에 내가 검사를 할 때와 다르게, 풀은 바람이 불면 눕지만 지금 검찰은 바람이 불기 전에 눕는다"면서 검찰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드러낸 바 있다.

21일 검찰에 출두한 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에 출두한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1: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