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국민의당 경선, 호남 조직표 싸움…대선주자들 바닥 훑기

전북 남 찾은 안철수 전 대표
전북 남 찾은 안철수 전 대표(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가 21일 전북 남원지역위원회를 찾아 당원에게 인사하고 있다. doin100@yna.co.kr
현장투표에 거주지 제한 없어져 조직영향력 확대 전망
安측 현역의원들, 조직강화 몰두…孫·朴은 직접 표심잡기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대선 주자들이 이번 주말 첫 경선인 호남대전(大戰)을 앞두고 지역민심 잡기와 조직력 점검에 모든 힘을 쏟아붓고 있다.

국민의당은 전체 당원 중 절반 정도가 호남 지역 출신일 정도로 이 지역에 당세가 쏠려 있다.

무엇보다 호남경선 이후 개표 결과가 즉시 공개되고 향후 다른 지역 경선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첫 승부가 사실상 전체 판세를 가를 것이란 예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현장투표와 관련해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투표자 거주지에 제한을 두지 않고 순회경선일이면 전국 어디서든 투표할 수 있도록 방침을 확정하면서 조직 동원의 위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점쳐지는 상황이다.

이에 경선이 가까워지면서 각 후보자 캠프 측 인사들은 매일 같이 호남선 열차에 올라타며 지역을 찾아 막판 조직력 다지기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손학규 전 대표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손학규 전 대표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국민의당 경선 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1일 "국민과 당원은 안철수 후보를 다음 지도자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손학규 전 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욕이 강한 안 후보가 국민의당을 만들어 제3당의 위치도 차지하고 본인도 똑똑하지만 결국은 민심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ichong@yna.co.kr

안 전 대표 측은 80% 비중을 차지하는 현장투표에서 조직 동원을 결코 무시할 수 없다고 보고, 현역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지역 활동을 강화하며 막판 조직 다지기에 나섰다.

안 전 대표가 이날 무주 등 호남 지역을 찾은 데 이어 최근 영입한 이용호(전북 남원·임실순창)·윤영일(전남 해남·완도·진도) 의원도 우선 급한 지역 활동부터 소화하고 있다.

이 밖에도 최경환·이용주·송기석 등 캠프에 이미 합류한 호남 지역 의원들도 지역을 다니며 조직력을 점검하고 있다.

다만, 안 전 대표 측은 조직 동원력이 승부의 결정적 변수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역대 선거에서 호남은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전략적으로 판단하고 밀어줬기 때문에 결국 지역 민심은 안 전 대표로 쏠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 관계자는 21일 "투표소를 시군구로 다 열고 있기 때문에 일부 조직선거의 우려는 있지만, 민심을 왜곡할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주선 부의장, 지역언론 합동 인터뷰
박주선 부의장, 지역언론 합동 인터뷰(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박주선 국회 부의장이 21일 오전 국회 부의장실에서 전국 주요 지방 언론사 합동 인터뷰를 하고 있다. hihong@yna.co.kr

캠프에 참여하는 현역의원이 안 전 대표보다 훨씬 적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후보가 직접 호남을 다니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전주에서 농업 관련 공약을 발표한 다음 전북 지역 인사들을 연쇄 접촉하고, 다음 날은 광주로 넘어가 경선 때까지 쭉 머무를 예정이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말이나 의욕만으로는 안되며 국민은 능력과 경험, 원숙한 리더십을 원하고 있다"며 안 전 대표에 대비한 자신의 경험과 경륜을 내세웠다.

당 경선 후보 중 유일한 호남 출신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박 부의장은 이날은 서울에 머무르며 한국지역언론인클럽(KLJC) 소속 언론사 합동 인터뷰 등을 소화하며 지역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후 광주·전남 지역을 잇달아 찾으며 주말까지 지역에서 경선 준비에 매진할 예정이라고 박 부의장 측 관계자가 전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3: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