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내포신도시 고형폐기물 연료발전소 건립…주민 반발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 홍성·예산에 있는 내포신도시에 한 민간업체가 고형폐기물연료(SRF)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21일 충남도에 따르면 내포그린에너지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액화천연가스(LNG)와 SRF를 각각 78%와 22%의 비율로 하는 집단 에너지시설 건립하고 있다.

이 업체는 2015년 환경영향평가를 거쳐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지난해 12월 공사를 시작했다.

주민들은 폐기물을 연료로 하는 발전소가 들어오면 환경 오염은 물론 주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내포신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쓰레기 발전소 반대 투쟁위원회'는 21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LNG 78% 발전소는 우리를 속이기 위한 위장용이자 SRF 22% 폐비닐 발전소를 가동하기 위한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국 12개 폐비닐 발전소는 모두 주택 밀집지역이 아닌 외곽지역 반경 5㎞ 이상 떨어진 곳 건립돼 있다"며 "폐비닐쓰레기 발전소가 가동되면 1년 내내 폐비닐을 태운 매연을 마시게 된다"고 말했다.

또 "내포신도시 입주민 동의 없이 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면 우리는 온몸을 던져 공사를 막을 것"이라며 "안희정 충남지사는 얄팍한 사업성 논리를 전면 재검토하고 주민 반대 목소리를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업체에서는 연료 일부로 SRF를 사용하지만, 대기오염물질 배출설계기준을 LNG 수준으로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업체가 밝힌 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배출설계기준에 따르면 먼지와 중금속을 LNG 발전소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 등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일산화탄소 등을 LNG 발전소와 비슷한 수준으로 강화했다.

내포그린에너지 관계자는 "환경오염방지시설을 강화했기 때문에 환경부로부터 환경영향평가 승인을 받았다"며 "지역 주민과 대화를 통해 환경 오염에 아무런 걱정이 없다는 점을 알려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3: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