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제주지검, 행정시 토목사업 비리 의혹 수사 확대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검찰이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하천정비와 교량건설사업 관련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제주지검[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지검[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지검은 두 행정시로부터 최근 7년간의 도내 하천정비와 교량건설사업 목록, 추진 내용 등을 제출받아 분석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이에 앞서 검찰은 관련 건설업체 3곳 등을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와 계약 관련 서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일련의 수사 과정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음에도 제주시 등 관련 부서 공무원들은 검찰의 이번 수사가 지난해 3월 감사원의 국고보조금 집행 실태조사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노심초사하고 있다.

감사원 실태조사에서 제주시는 2014년 한천 한북교 교량확장공사 등에 36억원을 쓰고 보조금 사용내역 보고서에는 병문천 교량확장 공사에 보조금을 사용한 것처럼 계상하는 등 212억7천여만원을 목적외로 사용한 사실이 들통났다.

서귀포시 역시 2013년 서중천 상습수해지 개선공사 사업비 11억원 등 모두 114억653만원을 목적과 다른 사업에 사용했다가 적발됐다.

검찰이 압수수색한 건설업체 3곳은 당시 교량건설사업에 참여했던 업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시 공무원 출신 인사가 퇴직 후 이들 회사의 수주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황에서 검찰의 칼끝이 어디까지 향할지 주목된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3: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