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증평군 연탄리에 친환경 생태연못 조성

국비 확보가 관건…홍성렬 군수 예산 확보 나서

(증평=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증평군이 농지·축사가 많은 연탄리의 하천 오염물질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

금강유역환경청 방문한 홍성열(오른쪽에서 3번째) 군수[증평군 제공=연합뉴스]
금강유역환경청 방문한 홍성열(오른쪽에서 3번째) 군수[증평군 제공=연합뉴스]

증평군은 하천을 오염시키는 농약이나 축산 분뇨폐수를 친환경적으로 정화할 수 있는 생태연못을 연탄리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사업비는 국비 60억원과 도비 18억원, 군비 32억원 등 총 120억원이다.

군은 사업비가 확보되는 대로 내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1년까지 생태연못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홍성열 군수는 이날 금강유역환경청을 방문, 이경용 청장에게 내년도 예산에 연탄리 생태연못 조성 사업비를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 군수는 "생태연못이 조성되면 농지에서 유출되는 농약 등 각종 오염물질을 정화해 하천의 수질 악화를 예방할 수 있고 갈수기 가뭄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증평군은 2021년까지 총 30억원을 들여 초중리에서 율리까지 7㎞ 이어지는 삼보산 생태 관찰로 조성 사업도 추진한다. 이 사업 역시 국비 확보가 관건이다.

생태 관찰로 조성 사업이 율리 웰빙타운과 연계될 경우 탐방객 증가 및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증평군은 "이들 사업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시급하다"며 "국회와 중앙부처를 적극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4: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