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대전 현대아웃렛 호텔·컨벤션 부문 사업 비중 5% 불과

판매시설 위주 개발계획 여전, 지역 법인설립도 힘들듯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가 대덕테크노밸리(DTV)에 현대백화점의 프리미엄 아웃렛 조성 계획을 사실상 허가해 줄 것으로 보여 논란이 재연되고 있다.

현대백화점 대전 아웃렛 개발 조감도[대전시=연합뉴스]
현대백화점 대전 아웃렛 개발 조감도[대전시=연합뉴스]

DTV 내 휴양시설용지 개발 목적에 맞게 사업 계획을 보완했다고 하지만, 그 비중이 5%에 불과해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단 지적이 나오기 때문이다.

여전히 판매시설 위주 개발에 불과하고, 시에서 강력하게 요구해온 지역법인 설립도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시민단체 등에선 대형 아웃렛 추진을 그만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이 3천여억원(토지비 포함)을 투입해 유성구 용산동 일대에 프리미엄 아웃렛 등을 조성하겠다고 제시한 사업 계획에 대한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2년 전 DTV 개발목적에 맞지 않는다며 사업을 반려한 지 1년 8개월 만이다.

당시 대전시는 미래부의 유권해석을 근거로 현대의 사업 계획에 반대했다.

현대백화점이 올해 초 제출한 세부개발계획이 2015년과 달라진 점이라면 상생 발전기금 60억원과 지역경제 활성정책이 포함됐다는 것이다.

또 DTV 개발방향에 맞춘다며 호텔·컨벤션센터 건립을 사업 계획에 추가했다.

그러나 호텔·컨벤션 부문 사업비가 162억원에 그쳐 전체 사업비 3천억원의 5.4%, 아웃렛(판매시설) 사업비 1천700억원의 9.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전히 판매시설 위주의 개발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미래부는 2015년 'DTV 내 관광휴양시설용지에 판매시설 위주로 입주하려면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의 특구개발계획(토지이용계획) 변경 승인이 필요하다'고 대전시에 권고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조만간 미래부의 유권해석을 또 받아야 할지 모른다.

대전시가 강력하게 요구해온 지역법인 설립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현대백화점이 최근 흩어진 법인을 하나로 정리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어서 지역법인을 추가로 설립하는 데 난색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문제를 두고 시민단체 등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전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대덕연구개발특구에 현대의 대형유통업체를 유치하는 것은 지난 2015년 특혜논란으로 중단됐던 것"이라며 "대규모 점포와 SSM 규제를 강조한 권선택 시장의 공약과도 맞지 않기 때문에 사업을 반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 관계자는 "단일용도(판매시설)의 판매시설은 토지계획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이번에 호텔·컨벤션센터 용도 시설이 추가됐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며 "현대가 초기 계획과 달리 판매시설 외에도 영화관, 공원, 호텔 등의 복합 시설로 개발키로 해 DTV 내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목적과 방향에도 부합한다고 본다"고 해명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4: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