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코앞 닥친 조기대선…개신교계 정책 제안·검증 '잰걸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으로 조기 대통령 선거가 현실화됨에 따라 개신교계는 대선 정책 제안과 후보자 검증 등으로 분주한 모습이다.

진보 성향 개신교 교단협의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오는 23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여는 19대 대선 정책 제안서'를 발표한다.

NCCK는 이번 정책 제안서에서 무상교육·무상의료, 양심수 석방, 제2기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출범, 사형제 폐지 등을 골자로 하는 10대 핵심과제를 제시할 예정이다.

NCCK는 관계자는 "1천500만 촛불 시민들의 요구는 단지 대통령 한 사람을 바꾸자는 것이 아니라 87년 체제와 97년 IMF 체제의 한계와 문제점을 극복하자는 것"이라며 "이번 대선을 통해 민중들이 인간 존엄성을 충분히 지켜나갈 수 있는 사회, 모든 정책에 생명의 원리가 작동되고 통일과 평화를 지향하는 민주공화국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개신교계 에큐메니컬(교회 일치와 연합)과 복음주의 진영 목회자 등으로 구성된 기독교대선행동도 지난달 7일 창립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기독교대선행동은 민주회복·경제평등·평화통일·생태복지 등 4개 분야 대선 의제를 발굴하고 공정선거감시운동과 민주시민 교육을 위한 강연회 토론회 등을 펼치고 있다.

또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교회의 공직선거법 준수 캠페인'과 가짜 뉴스의 진실을 밝히는 '기독교 팩트 체크' 운동을 벌인다. 목사의 설교 등에서 선거법 위반 사례는 없는지 신고센터를 운영해 감시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유포되는 가짜 뉴스의 팩트를 확인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여야 주요 대선주자들(PG)
여야 주요 대선주자들(PG)[제작 이태호]

보수 개신교계는 동성애 등 성소수자 문제와 역사교과서 종교 편향 문제를 이슈화할 전망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는 오는 27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중강당에서 '한국기독교 대선 정책 1차 포럼'을 연다.

'한국교회가 함께할 대선 정책 무엇인가?'를 주제로 열리는 포럼에는 이용희 에스더기도운동 대표가 동성애 차별금지법에 관해, 박명수 서울신학대 교수가 역사교과서 문제에 관해 발제할 예정이다.

보수 개신교계는 그동안 성소수자를 포함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 입장을 내왔다.

대선 정책포럼 관계자는 "반기독교·반사회적인 동성애를 옹호하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돼서는 안 된다"며 "각 대선 후보들이 그동안 동성애 문제에 어떤 입장을 취해왔는지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박명수 교수는 "한국사에서 근대 이전 불교와 유교에 관한 역사기술과 근대 이후 기독교에 관한 역사기술이 분량 면에서 너무 큰 차이가 있다"며 "개항 이후 기독교가 서구문화 전파에 한 긍정적 역할을 충분히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 정책포럼 측은 포럼 내용을 정리해 대선후보들에게 전달하고, 입장을 회신받아 유권자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4: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