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도청 근거없다" FBI·NSA 증언으로 '최악의 날' 맞은 트럼프

FT "백악관-정보당국, 회복 불능으로 치달아"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사실상 하루도 조용한 날이 드물었지만 양대 정보 기구 수장이 20일(현지시간) 공개 증언을 통해 현직 대통령의 발언을 반박하고 나선 것은 미국 정치사상 전례가 없는 일로 트럼프 대통령에 최악의 날이었다고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 혹평했다.

연방수사국(FBI)이 트럼프 대선 캠프 요원을 형사처벌할 수도 있는 이른바 러시아 내통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설사 FBI 수사가 무위에 그치더라도 대통령 발언과 상치되는 FBI와 국가안보국(NSA) 책임자의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권위에 치명적 타격을 안겨준 것이라고 FT는 칼럼에서 지적했다.

FT는 여기에 영국 정보기관의 도청 주장을 둘러싼 논란에서도 마이크 로저스 NSA 국장이 영국 정부 편을 들고 나섰다며 탄핵으로 사임한 리처드 닉슨 대통령도 자신의 주장이 이처럼 정면으로 반박당하는 상황에 몰리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FT는 향후 러시아 내통 스캔들을 둘러싼 미국 정계 전망에 대해서도 큰 우려를 나타냈다.

우선 FBI 수사가 진행되는 향후 수개월 또는 수년 동안 '러시아 구름'이 트럼프 행정부에 드리울 것이며 여기에 추가 폭로나 불리한 증언,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맞대응 등이 이어질 경우 사태가 확대될 가능성을 지적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동일한 사안에 대해 자국 정보기관이나 의회 등과 전혀 다른 인식을 하고 있음이 드러났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행정부 도청설에 대한 자신의 실수를 인정함으로써 사태를 벗어날 수 있었으나 대신 우화 같은 이야기로 가장 중요한 동맹인 영국과 독일 정부까지 논란에 끌어들였다고 지적했다.

FT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냥 부인할 수도 있는 몇 줄의 트위터를 끝내 고집함으로써 동맹들에까지 부수적 피해를 안겨주고 있는 이유는 큰 의문이라면서 아마도 자신의 선거 캠프와 러시아 정부 간 내통설에 대한 관심을 돌리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미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러시아 내통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워터게이트보다 큰 스캔들로 탄핵과 함께 대통령직에서 축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FT는 지적했다.

한편으로 행정부의 신뢰도를 희생하더라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길 꺼리는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심리적 측면도 또 다른 가능성으로 지적했다.

FT는 아무튼 이번 FBI와 NSA의 증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정보당국들로부터 몽상가 취급을 받아온 형국이 됐다면서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은 전혀 태도를 바꿀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과 정보계가 돌이킬 수 없는 선을 넘어서는 것은 시간문제가 됐다고 지적했다.

美 청문회장의 FBI 국장과 NSA 국장
美 청문회장의 FBI 국장과 NSA 국장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의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왼쪽)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에 출석해 나란히 앉아 있다.
lkm@yna.co.kr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6: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