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5연승' 김진욱 kt 감독 "희망밖에 안 보인다"

김진욱 kt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진욱 kt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시범경기에서 '5승 1무'로 1위를 달리고 있는 kt wiz의 김진욱 감독이 "지난 6번의 경기에서 사실은 희망밖에 안 보였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시범경기를 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지금까지 선수들이 보여주는 모습에서 좋은 점이 많이 나와서 다행이다"고 말하며 웃었다.

지난 2년간 KBO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던 kt이기에 연승 행진이 더욱 반갑다.

김 감독은 "연승은 우리 팀에 특히 긍정적이다"라며 "자신감을 찾는다는 점이 되게 많이 크다"고 반겼다.

김 감독은 "모든 게 좋다. 수비와 공격, 수비 백업을 들어갔을 때의 움직임 등에서 걱정했던 게 하나도 안 보일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으로 스프링캠프를 떠나면서 느낀 감정을 돌이켜봤다.

김 감독은 "캠프를 떠날 때 희망을 안고 갔고, 귀국할 때 희망을 들고 들어왔다. 그러나 사실 시범경기에 들어서면서 걱정도 많이 했다"며 떠올렸다.

시범경기 시작 후에는 선수들이 자신감 있게 승리를 경험하는 모습을 보고 "희망밖에 안 보인다"며 뿌듯해했다.

김 감독은 특별히 훈련으로 보완할 부분을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홈 구장인 kt위즈파크가 현재 증축 공사 중이어서 시범경기는 물론 훈련도 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원정만 다녀서 훈련량이 부족한 데 아직 훈련으로 보완할 점이 안 나온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6: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