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울산발전연구원 "울산 창업기업 5년 후 생존율 28%"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창업기업(스타트업)의 1년 후 생존율이 61%(전국평균 60.1%), 5년 후 생존율은 28.3%(〃 29.0%)로 조사됐다.

울산발전연구원 황진호 박사는 21일 펴낸 연구보고서에서 "울산의 벤처기업은 2015년 말 414개로 전국의 1.3%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창업 요람' 울산대 스마트벤처창업학교
'창업 요람' 울산대 스마트벤처창업학교(울산=연합뉴스) 울산대는 스마트벤처창업학교가 억대 매출의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길러내는 등 동남권 창업의 요람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울산 창업기업의 1년 생존율은 2010년 이후 증가했지만, 3∼5년 생존율이 급격히 떨어졌다.

황 박사는 이와 관련해 "지속적인 성장과 생존을 위한 지역 차원의 창업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창업-성장-회수-재도전으로 이어지는 창업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 전략과 정책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울산이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해 정책적으로 창업 기반 확충, 창업 생태계 고도화, 공유경제 기반 창업 활성화에 초점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울산의 창업 여건은 개선되고 있지만, 여전히 취약한 수준"이라며 "산·학·연 협력이 활성화되고 창업보육과 각종 지원정책이 효율적으로 전달될 때 창업 환경은 전기를 맞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7: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