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김진태 의원 "보수 위기지만 통합 연대는 '야합'이다"

"탄핵은 시간이 흐른 뒤 역사가 평가…이제 친박은 없다"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21일 "뜻과 이념을 같이할 때 당이란 것이 있는데 통합 연대를 한다는 것은 야합"이라고 주장했다.

21일 강원도청에서 기자회견 하는 김진태 의원.

김 의원은 이날 강원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언제부터인가 내가 속한 당 의원들이 생각이 다른 사람들에게 손을 내밀어 정체성에 문제가 생겼다"며 이같이 말하고 "이는 특정 정당 특정인을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임시방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모였다가 우리 당이 여기까지 왔다"며 "(통합 연대에) 무리할 필요가 없는 것이 당장은 성만 지키는 것 같지만, 오히려 내부를 튼튼히 해 외연을 넓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탄핵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그는 "대통령 탄핵은 무리하고 심하게 이뤄진 측면이 있고 급하게 여기까지 왔지만, 시간이 지나 되돌아볼 때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청와대에서 나왔는데 탄핵에 불복한다거나 인정하지 않고 쟁점으로 세력화한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이미 승복을 한 것으로 이슈로 끌고 갈 생각은 없고, 그런 의미에서 이제 당에 친박은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19대 국회 때는 MB를 위해, 박근혜 정부 때는 박근혜를 위해 싸우다 보니 친박 결사대 프레임 안에 있더라"며 "이 프레임을 인정하지 않지만 그렇게 부르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역구에서 '집토끼' 결집도 시도했다.

그는 "대통령이 조사를 받는 참담한 시국에 보수가 위기를 맞아 보수를 재건하고자 나왔다"며 "현안 해결 때 대통령 배출지역과 아닌 지역의 차이가 있어 허전했던 만큼 우리도 대통령을 배출해 묵은 현안을 해결해보자"며 지지를 유도했다.

김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의 경제올림픽 승화, 획기적인 올림픽시설 사후활용을 통한 강원도의 융프라우, 레고랜드·오색케이블카 성공을 통한 동북아 관광 허브 조성 등 도 현안 관련 공약을 내놓았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6: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