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승민 "朴전대통령 불구속 수사"·남경필 "정치인 개입 안돼"(종합)

劉 "나라의 품격과 통합 고려", 南 "정치인 나서면 국론분열"

(서울·부산=연합뉴스) 김동현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 여부를 놓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바른정당이 이날 부산에서 개최한 대선주자 영남권 토론회에서 유 의원은 불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지만 남 지사는 구속 여부의 판단 주체는 검찰이지, 정치인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라고 맞섰다.

유승민 남경필 치열한 정책토론
유승민 남경필 치열한 정책토론(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1일 부산국제여객터미널 5층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른정당 영남권 정책토론회에서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토론하고 있다. 2017.3.21.
ccho@yna.co.kr

남 지사는 "박 전 대통령이 구속수사를 받아야 하는지, 아닌지는 사법의 영역이고 그것이 헌법질서"라면서 "정치인이 나서서 구속하라 마라 하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유 의원의 입장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 의원은 자신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온갖 정치적 탄압을 받았다고 소개한 뒤 "제일 많이 박해를 받은 사람으로서 이 말 정도는 할 수 있다"며 불구속 수사를 주장했다.

그는 홍준표 경남지사도 불구속으로 재판을 받으면서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로 출마했다며 "이제는 갈등을 그만하고 국론을 통합시켜야 한다. 국가의 품격이 있고 직전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종 판단은 당연히 법원에 맡겨야 하고,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해야 한다"며 "다만 정치를 같이 오래 한 남 지사가 뭔가 생각은 전혀 없는지 궁금해서 물어본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유 의원은 개인이 아니라 정치인이고 당의 대표(인물)"라며 "대선후보가 나서서 '구속하는 게 좋다, 아니다'라고 판단하면 국민은 바른정당이 바르지 못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박 전 대통령 수사는 바라보는 사람에 따라 너무 골치가 아프다. 정치인이 나서서 얘기하는 순간 국론이 분열된다"며 "사법질서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지, 유 의원이 말하는 순간 정치 쟁점화하고 국론이 분열된다"고 말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7: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