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한국당 주자 4人 경선전략은…'우파'·'태극기'·'지역' 부각

홍준표 "우파 결집해 좌파 집권 막을 경쟁력 갖춘 후보"
김진태 '태극기 후보', 김관용 'TK 조직력', 이인제 '충청 후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 본경선에 오른 대선주자들이 22일 시작되는 권역별 합동연설회와 TV 토론에서 꺼내 들 '필승 전략'을 짜고 있다.

예비경선을 통과한 한국당 주자는 홍준표 경상남도지사, 김진태 의원,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등 4명이다.

이들 가운데 홍 지사의 독주 체제가 굳어졌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당내에선 '대세론'이 나올 정도다.

홍 지사는 이를 바탕으로 자신이 좌파의 집권을 막을 경쟁력을 갖춘 후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불려 나와 수사받는 것은 분명한 '악재'지만, 홍 지사는 이마저도 '좌파 공격'으로 상쇄하려 했다.

그는 21일 전북 새만금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검찰이 눈치 보는 것은 딱 한 명"이라며 "그 사람이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라면 구속하고, 불구속하라면 불구속할 것"이라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홍 지사의 지지율은 상승세다. 불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지지층을 대부분 흡수한 듯한 모습이다.

문 전 대표나 안희정 충청남도지사 등 여론조사상 두 자릿수 지지율을 보이는 야권 주자들과 겨룰 만한 지지율은 현재로선 홍 지사가 유일하게 얻고 있다.

그는 또 바른정당과의 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두고 있다. 단일화 국면에서 유승민 의원이나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압도할 '전투력'을 갖췄다고 홍 지사 측은 자평했다.

김 의원은 '태극기 부대'의 전폭적 지지를 업고 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서 그의 인기는 치솟았다. 1차 예비경선이 치러진 63빌딩을 태극기 물결로 덮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저를 통해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분들의 소중한 염원을 담아야 한다"며 자신에게 불리하다고 여겨지는 경선룰도 극복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원은 53세로 당내 주자 가운데 가장 젊다. '젊고 강한 후보'를 내세워 박 전 대통령 파면과 검찰 수사로 고조된 강경 보수진영의 분노를 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김 지사는 경북 구미시장 3차례, 경북도지사 3차례 등 지방자치단체장 6선의 '관록'과 대구·경북(TK)의 지역 기반을 비교우위로 삼았다. 인지도는 다른 주자보다 떨어지지만, TK 지역의 조직력에선 앞선다는 것이다.

김 지사 측은 "9명(1차 예비경선)이나 6명이 있을 때(2차 예비경선)와 4명 있을 때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 지사처럼 자극적인 표현을 삼가면서 '의젓한 어른'의 이미지를 강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때 '충청권의 맹주'를 넘봤던 이 전 최고위원은 우리나라가 영·호남 출신 대통령 시대를 벗어날 때가 됐다는 '충청 대망론'을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충청 쪽, 서부 쪽의 유일한 (당내 경선) 후보"라며 "영남의 보수 지지표와 충청·수도권의 광범위한 표를 결집해야만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본선 진출한 홍준표 김진태 이인제 김관용(왼쪽부터)
한국당 본선 진출한 홍준표 김진태 이인제 김관용(왼쪽부터)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7: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