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남경필 "사교육 폐지" 유승민 "위헌될 법"…영남 토론회서 격돌

南 "경제전문가 아닌 분석전문가" 劉 "전세난민까지 취업통계에 넣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1일 사교육과 경제난 해법을 놓고 격돌했다.

두 후보는 이날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선주자 영남권 토론회에서 교육·경제 정책을 비롯해 현안마다 한 치도 양보없는 설전을 벌이며 격렬하게 대립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 후 국민정책평가단의 투표에 들어가 22일 오전 결과가 공개된다는 점을 감안한 듯 후반부로 가면서 감정 섞인 발언까지 주고받을 정도로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사교육 문제 해결 방안을 놓고 먼저 유 의원이 "공교육을 확실히 정상화해야 한다"며 구체적으로는 외고와 자사고를 폐지해 일반고와 통합하고 새 정부가 들어서도 입시제도를 함부로 못 바꾸게 입시제도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갔다. 그는 공교육 정상화와 입시제도 간소화에 동의하면서도 "저는 좀 더 과격하다"며 사교육 전면폐지를 주장했다.

남 지사는 "국민투표를 해서 사교육을 없애자고 하면 하겠다"며 "이제 사교육은 바깥에서 하는 것은 모두 금지하고 필요한 사교육 종사자들은 학교 안으로 끌어들여 필요한 비용은 국가에서 지원해서 사회를 좀 먹는 사교육을 확실히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의원은 헌법재판소가 전두환 정권의 '과외 금지법'에 위헌 결정을 내렸다고 지적하고서 "당장 위헌될 법을 만들어서 사교육을 아예 금지하겠다는 급진적 발상을 한다"고 비판했다.

남 의원은 "그때는 권력자의 과욕이었지만 세월이 바뀌었다"며 "사교육 때문에 나라가 망할 지경이다. 국민이 힘들다고 하니까 국민께 물어보겠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유승민 남경필 치열한 정책토론
유승민 남경필 치열한 정책토론(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1일 부산국제여객터미널 5층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른정당 영남권 정책토론회에서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토론하고 있다. 2017.3.21.
ccho@yna.co.kr

두 후보는 경제를 살리는 방안을 놓고서도 날선 공방을 벌였다.

남 지사는 정부가 공장용지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고 지방국립대를 육성해 활발한 산학연 환경을 조성하는 '판교테크노밸리' 모델을 전국에 10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에 유 의원은 "창업도 좋고 테크노벨리도 좋지만 없어지는 일자리부터 없어지지 않게 막아야 한다"며 거제의 조선업과 울산의 자동차 등 지역별 전통 제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남 지사는 대우조선해양 등 힘든 제조업을 살릴 해법을 물어보고서 "유 후보가 '경제전문가'라고 하시는데 '경제분석 전문가'다. 경제에 대한 해법을 못 내놓는다"고 꼬집었다.

남 지사는 "정치는 지도자고 결단하는 것이지만 문제 있으면 분석하는 것은 학자"라며 "아직 유 후보는 정치 리더라기보다는 '경제전문가 국회의원'이 더 맞다"고 몰아붙였다.

유 의원은 "남 후보가 어디 가서 마이크 잡으면 경기도에 일자리가 많이 늘었다고 하는데 서울에서 전·월세 살다가 집값이 너무 비싸서 경기도로 넘어간 사람이 취업자로 잡힌다"며 "그것을 갖고 일자리 많이 늘었다고 하니까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반격했다.

또 "제가 정치한 지 18년째인데 계속 저에게 비판적으로 자꾸 학자, 학자 하신다"며 "남 후보는 저와 정치 계속 같이 해왔고 저보다 국회의원 선수도 높으신데 자꾸 그런 식으로 이야기 안 했으면 좋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7: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