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보호무역주의 선제 대응…韓방적기업 '삼일방', 美기업 인수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국내 중견 방적기업인 '삼일방'이 같은 업종의 미국 기업을 인수했다.

코트라(KOTRA)는 삼일방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뷸러 퀄리티 얀스'(Buhler Quality Yarns)의 지분을 100% 인수하는 주식인수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상북도 경산시에 위치한 삼일방은 1983년 설립됐으며 지난해 기준 매출액 930억원의 중견기업이다. 면방, 사(絲)류, 교직물을 주로 취급한다.

뷸러 퀄리티 얀스는 205년의 역사를 지닌 스위스 기업 허만 뷸러(Hermann Buhler)의 미국 자회사이다. 오랜 생산 노하우로 고품질의 제품 경쟁력과 탄탄한 고객망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삼일방은 미국시장 진입을 위해 미국과 베트남 중 어디에 생산거점을 둘지 고민해왔다. 그러던 중 미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로 미국 내 생산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해지면서 전격적으로 미국 기업 인수를 결정했다.

미국 기업 인수로 삼일방은 관세 제약 없이 미국시장에 직접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미국은 미국 내에서 생산된 실을 사용한 의류에만 32%의 고관세를 면제해준다.

이번 계약은 코트라가 단독 매수주간사로 나서 초기협상부터 양사 경영진 면담, 현지 실사, 인수가격 결정을 위한 정보제공 등 전 단계에 걸쳐 피인수기업 측 매각자문사와 의사소통 및 협상을 수행했다.

코트라는 "동종업계 미국 대형 기업이 인수경쟁에 뛰어들었지만, 삼일방의 인수 의지와 코트라의 정보력을 총동원한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삼일방은 중미자유무역협정(CAFTA-DR)을 활용해 미국은 물론 중미까지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미국 원사를 사용해 CAFTA-DR 회원국에서 생산한 의류는 미국에서 만든 제품과 동일하게 취급된다.

국내 방적기업 삼일방, 美기업 인수
국내 방적기업 삼일방, 美기업 인수 (서울=연합뉴스) 매도자측인 모회사 허만 뷸러의 마틴 캐기 최고경영자(CEO)와 노현호 삼일방 대표이사 부사장이 계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트라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2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