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대전 소상공인들 "현대아웃렛 조성 중단해야"

현대백화점의 대전아웃렛 조감도 [대전시=연합뉴스]
현대백화점의 대전아웃렛 조감도 [대전시=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시가 현대백화점이 제출한 대덕테크노밸리(DTV) 내 프리미엄 아웃렛 조성 계획의 행정 절차 이행에 나서자, 지역 소상공인들이 '지역상권 붕괴' 이유로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경실련동네경제살리기추진협의회와 대기업유통점입점저지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 "현대백화점의 DTV 내 아웃렛 조성사업은 대기업 특혜정책"이라며 "대전시와 현대백화점은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초 DTV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세부 개발계획 제안서를 대전시에 제출했고, 시는 이 제안서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단체는 "DTV 부지는 주변기업 활동 지원과 지역주민의 여가생활을 증진하는 쪽으로 개발해야 한다"며 "대형 아웃렛이 입점하면 지역 중소상권이 피해를 볼 것이고, 특정기업이 개발 수익금을 독점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총 개발면적의 20%만 아웃렛으로 개발하더라도 매장의 실질적인 면적이 1만9천800㎡로, 기존에 영업 중인 대형유통판매점보다 크다"며 "대기업은 지역에 매장을 낼 때마다 기존 영세·소상권과 중복을 최소화하겠다고 약속하지만 어느 한 곳도 지키지 않았고, 제재할 수단도 없다"고 지적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8: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