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케냐 북부서 물부족 사태로 부족간 유혈충돌…11명 사망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아프리카 케냐 북부 지역에서 가뭄에 따른 물 부족 사태로 부족 간 유혈충돌이 일어나 11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21일 전했다.

이번 충돌은 지난 주말 케냐 동북부 이시올로에서 약 200km 떨어진 콤 목초지에서 발생했다.

이시올로 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보라나 부족이 지난 19일 경쟁 부족인 삼부루족을 먼저 공격해 소 약 400마리를 빼앗았다. 그러자 삼부루족이 다시 보복 공격을 가해 양측에서 사망자가 속출했다.

양측이 총격전까지 벌이면서 그 사이에 있던 소도 최소 20마리 죽었다.

케냐 북부에 사는 부족민들은 주로 소에게 먹일 물과 목초지를 찾으러 이 일대를 이주하면서 지낸다.

최근 몇 달간 동아프리카 여러 국가가 만성적 가뭄에 고통받는 가운데 케냐에서도 물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부족 간 충돌도 잦아지고 있다.

이에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은 부족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바링고와 라이키피아 카운티에 군 병력을 배치하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바닥을 드러낸 아프리카의 강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닥을 드러낸 아프리카의 강 [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8: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