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유승민·남경필, '朴전대통령 구속여부' 충돌…영남권 표심 경쟁

劉 "인간 박근혜에 마음쓰렸다…불구속수사", 南 "사법적 영역"
영남권 토론회서 보수후보 단일화·개헌 등 신경전
劉 "사교육폐지 공약 급진발상", 南 "경제전문가 아닌 분석가"

(서울·부산=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21일 영남권 정책토론회에서 상대방을 몰아세우며 지역표심을 공략했다.

유 의원과 남 지사는 이날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영남권 정책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와 보수후보 단일화, 개헌, 경제, 교육 정책, 모병제 등을 놓고 격돌했다.

특정 주제에 대한 정책구상이나 소견을 밝히는 대목에서는 차분함을 유지했으나 상대방에게 질문을 던져 논쟁을 이끌어내는 주도권 토론에서는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특히 유 의원은 이날 검찰에 소환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불구속 수사와 불구속 기소를 주장하면서 사법부에 신병처리 결정을 맡겨야 한다는 남 지사와 정면 충돌했다.

유 의원은 국가의 품격과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거론하면서 "불구속 수사와 불구속 기소가 맞고,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내리면 그때 가서 처리하면 될 문제"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탄압을 받았다"면서도 이날 검찰 출두 모습에 "인간 박근혜에 대한 저의 마음이 참 쓰렸다"고 말했다.

이는 TK(대구경북)을 비롯해 보수층 표심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그 말씀에 깜짝 놀랐다. 그것은 사법적 영역"이라고 반박했다.

보수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도 다시 부딪혔다.

유 의원은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을 중심으로 헌재의 탄핵 결정에 불복하는 세력을 정리하면 자유한국당과 후보단일화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 사드배치 등 안보문제에 대한 입장이 조율되면 국민의당과도 손을 잡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그 사람들(탄핵 불복세력)이 (한국당에서) 그냥 나가느냐"면서 "(한국당과 후보단일화를 하려면) 왜 탈당을 했느냐. 패권세력, 국정농단 세력과 연대하면 안 된다"고 맞섰다.

유 의원이 남 지사의 연정론을 겨냥해 "그러면 민주당과 연정은 해도 되느냐"고 따지자 남 지사는 "연정과 연대의 개념을 몰라서 그러시는 것이다. 연대는 선거 때 힘을 합치는 것이고, 연정은 집권 이후에 파트너를 구하는 것"이라고 되받았다.

개헌을 놓고는 유 의원은 4년 중임 대통령제를, 남 지사는 협치형 대통령제를 주장한 가운데 남 지사는 유 의원이 당론을 따르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당이 '분권형 대통령제'를 당론으로 채택했음에도 유 의원이 이를 수용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게 남 지사의 주장이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그(당론을 정하는) 자리에서 저는 국회의원은 표결에서 '소신대로 한다. 당론을 표결에 강요하지 말라'고 분명히 말했고, (당이) 강요 않기로 했다"고 반박했다.

두 사람은 경제와 교육문제를 놓고 각론에서 공방을 벌였다.

남 지사가 공교육 정상화를 강조하며 사교육을 없애는 것을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하자 유 의원은 "과거 위헌결정이 났다. 급진적 발상"이라면서 "헌법 위배가 아니냐"고 비판했다.

대학 입학 때부터 40년간 경제를 공부하고 연구한 '경제 전문가'라고 밝힌 유 의원에 대해 남 지사는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면서 "경제전문가라고 하시는데 경제분석 전문가"라고 꼬집었다.

바른정당은 영남권 국민정책평가단(1천30명)을 상대로 이날 전화면접투표를 한 뒤 결과를 22일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9일 호남권 정책토론회에서는 호남권 국민정책평가단 446명 가운데 290명이 투표에 참여해 유 의원 183명, 남 지시가 107명의 지지를 확보했다.

바른정당은 23일 충청권(대전), 25일 수도권(서울) 정책토론회 후 각각 실시하는 국민정책평가단 투표, 당원선거인단 투표,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등을 통해 오는 28일 당의 대선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8: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