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영국 소비자물가 2.3% 급등…"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은 적어"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소비자물가가 가파른 오름세를 타면서 상승률이 2%를 훌쩍 넘어섰다.

영국 통계청은 지난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2.3% 상승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전월(1.8%)보다 0.5%포인트 뛴 수치로 지난 2013년 9월 이래 최고치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 목표치(2%)를 크게 웃돈다.

통계청은 "석유류 가격 상승과 음식품 가격 상승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이후 나타난 파운드화 가치 급락에 따른 소비자물가 상승 압력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영란은행은 지난 16일 정례 통화정책회의에서 사상 최저인 기준금리(0.25%)와 양적 완화 한도를 만장일치로 동결했다.

브렉시트 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과 파운드화 약세 등이 주도하는 물가 압력에 적극 대응할 경우 실업률을 높이고 소비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확산시킬 위험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영란은행은 올해와 내년 물가상승률을 2.0%, 2.7% 등으로 예상하고 있다. 목표치를 넘는 물가상승률이 적어도 내년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영란은행이 단기간 내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작다는 게 금융시장의 일반적인 전망이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19: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