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日정부, '국유지 헐값매입' 학원에 보조금 반환 명령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는 '국유지 헐값매입' 사건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모리토모(森友) 학원 측에 이전에 교부된 국가 보조금 전액을 반환하라고 통보했다.

21일 NHK에 따르면 오사카부(大阪府)에 있는 모리토모 학원이 추진했던 초등학교 건물 신축공사에는 목재가 많이 쓰이는 건물에 교부되는 국가 보조금으로 지난해 3월부터 5천600만엔(약 5억5천600만원)이 지급됐다.

국토교통성은 모리토모 학원 측이 지난 19일 공사를 중단하고 보조금 신청을 철회한다는 서류를 제출함에 따라 그간 교부된 보조금 전액을 오는 30일까지 반환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국토교통성은 이 학원이 정부와 오사카부 등에 각각 다른 총사업비가 기재된 계약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선 계속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모리토모 학원은 초등학교 부지로 쓸 국유지를 감정평가액의 14% 수준인 1억3천400만엔(약 13억5천만원)의 헐값에 구입해 논란이 됐으며 최근에는 이 학원 이사장이 "아베 총리로부터 거액의 기부금을 받았다"고 폭로해 궁지에 몰려 있다.

'헐값매각' 파문 확산 진원지인 日 오사카 초등학교
'헐값매각' 파문 확산 진원지인 日 오사카 초등학교(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연관돼 논란을 부른 '국유지 헐값 매각' 파문의 진원지인 오사카(大阪)의 한 초등학교 공사 현장.
학교법인 모리토모(森友)학원은 일본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평가액의 14% 수준인 1억3천400만엔에 이 학교 터를 매입했고, 이 과정에서 재단측이 여권측에 로비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2017.3.3 choin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20: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