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프로농구 인삼공사, 정규리그 첫 우승에 1승 남았다

인삼공사, LG에 완승…동부는 PO 진출 확정

득점 노리는 사익스
득점 노리는 사익스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키퍼 사익스가 21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창원 LG와 원정경기에서 골밑슛을 노리고 있다.(KBL=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가 창원 LG를 꺾고 정규리그 첫 우승까지 단 1승만 남겨뒀다.

1위 인삼공사는 21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LG와 원정경기에서 79-63으로 승리해 2위 고양 오리온과 승차를 2경기 차로 벌렸다.

남은 두 경기에서 1승 이상을 거두거나 오리온이 남은 두 경기에서 한 경기라도 패할 경우 우승을 차지한다.

인삼공사가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우승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2011-2012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원주 동부를 꺾고 우승했지만, 정규리그 성적은 2위였다.

인삼공사는 이날 승리로 37승(15패)을 기록해 2011-2012시즌에 세웠던 팀 최다 승수(36승)를 경신했다.

반면 7위 LG는 6위 인천 전자랜드와 승차가 1경기 차로 벌어졌다.

이날 경기가 없던 5위 원주 동부는 LG의 패배로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인삼공사와 LG의 경기는 싱거웠다.

인삼공사는 1쿼터에서 9득점을 올린 외국인 선수 데이비드 사이먼을 앞세워 21-16으로 앞섰다.

2쿼터에서는 사이먼과 키퍼 사익스가 14득점을 합작하며 점수 차를 더 벌렸다.

인삼공사는 전반까지 43-33, 10점 차로 앞섰다.

승부는 3쿼터에 갈렸다. 오세근과 사이먼이 골 밑을 완전히 장악했고, 사익스가 현란한 개인기로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사익스는 60-42로 앞선 3쿼터 종료 50초를 남기고 3점 슛을 터뜨리며 LG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그는 3쿼터에만 10점을 넣었다.

인삼공사는 4쿼터에도 20점 이상 크게 앞서며 여유롭게 경기를 끌고 갔다.

경기 종료 3분 30여 초를 남기고 오세근, 이정현 등 주요 선수들을 모두 빼기도 했다.

사익스는 23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이먼은 20점 10리바운드, 오세근은 15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LG 김종규는 25분 40초를 뛰고도 무득점에 그쳤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1 20: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