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UNDP "한국, 세계에서 열번째로 성평등한 나라"

[그래픽] 세계 성평등 순위 188개국 중 한국 10위
[그래픽] 세계 성평등 순위 188개국 중 한국 10위
성불평등지수 188개국 중 10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유엔개발계획(UNDP)이 전세계 188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성불평등지수(GII)에서 한국이 10번째로 성평등한 국가로 나타났다.

22일 여성정책연구원에 따르면 UNDP가 전날 발표한 한국의 GII는 0.067점으로 독일(0.066)에 이어 세계 10번째였다. 지난해 155개국 중 23위에서 13계단 올랐고 아시아에서는 순위가 가장 높다.

GII는 ▲ 생식건강 ▲ 여성권한 ▲ 노동참여 등 3개 영역의 각종 통계를 토대로 각국의 성평등 정도를 측정하는 지수다. 수치가 0에 가까울수록 성평등하다는 뜻이다.

한국의 순위 상승은 모성사망비(출생아 10만명당 산모 사망자수)가 27명에서 11명으로, 청소년출산율(15∼19세 여성 1천명당 출생아 수)이 2.2명에서 1.6명으로 줄어든 덕이 크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1위는 스위스(0.040)였고 덴마크(0.041), 네덜란드(0.044), 스웨덴(0.048), 아이슬란드(0.051), 노르웨이(0.053) 등 북유럽 국가들이 2∼6위를 차지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0.068·11위), 일본(0.116·21위), 중국(0.164·37위) 등이 한국 다음이었다.

UNDP가 한국의 성평등을 상당한 수준으로 평가했지만 다른 기관 집계와는 상반된 결과다. 지난해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세계 성 격차 보고서'에서 한국의 성평등 수준은 144개국 중 116번째였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이달 초 자체 집계한 '유리천장지수'에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29개 회원국 가운데 직장 내 여성차별이 가장 심한 국가로 한국을 꼽았다.

여성정책연구원 관계자는 "WEF가 성별간 격차만을 고려하는 반면 UNDP는 여성 건강과 권한 등 수준까지 측정하고 지수를 산정하는 지표도 달라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2 09: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