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현대차, 필리핀 소외지역 빗물센터 개소…식수 자립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필리핀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UN 세계 물의 날'인 22일(현지시간) 필리핀 타나이(Tanay) 자치구 도청 청사에서 지역 내 안전한 식수 확보를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 사업의 론칭 기념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렉스 탄주아트코(Rex Tanjuatco) 타나이 시장, 한무영 서울대빗물연구센터장, 염진수 더나은세상 대표, 마리아 페레즈(Maria Perez) 현대차 필리핀 대리점 사장 등과 현지 주민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다짐했다.

현대차는 서울대빗물연구센터와 사단법인 더나은세상과 협력해 탄당 큐툐(Tandang Kutyo) 마을의 라왕초등학교에 ▲ 빗물 저장탱크(60t 규모) ▲ 정수 필터 및 밸브 ▲ 자동차 모양 개수대 ▲ 빗물 놀이터로 구성된 빗물센터를 설치했다.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약 70Km 떨어진 탄당 큐토 마을은 정부가 운영하는 수도시설이 전혀 없으며 주 식수원인 우물, 계곡 및 지하수는 대장균 및 비소 등의 오염도가 높아 안전한 식수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소외지역이다.

이번 사업은 일회성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설비를 운영할 수 있게 만들어 식수부족 문제로부터 자립하도록 했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빗물센터의 운영 및 관리를 담당할 마을 자치 운영회를 구성하고 현지 NGO, 대학과 협력해 정기적인 위생보건 교육 및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해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수혜지역을 점차 확대하기 위해 물탱크와 양수기가 장착된 차량을 식수차로 지원하고, 마을 청장년을 대상으로 차량운전ㆍ정비교육을 실시해 인근 마을에도 식수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차는 초기 비용 및 인프라 지원을, 서울대빗물연구센터 한무영 교수 연구실에서 설계와 시공 및 체계적인 수질관리를 위한 자문단 역할을, 더나은세상은 연관 프로그램 운영을 수행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함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동시에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3 10: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