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이준호 "남궁민 형과 뽀뽀를 몇번이나 했는데요…커플상 기대"

'김과장' 종영 인터뷰…'먹쏘' 캐릭터 만들어준 시청자께 감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남궁)민이 형과 연말 시상식에서 '베스트 커플상'요? 기분이 묘하겠네요, '남남(男男)커플'이라니…. 물론 주시면 감사하게 받아야죠. 우리가 뽀뽀를 몇 번이나 했는데요! 기대합니다.(웃음)"

최근 지상파 수목극 시청률 1위로 화려하게 퇴장한 KBS 2TV '김과장'에서 서율 이사 역을 맡아 김성룡 과장 역의 남궁민과 인상 깊은 브로맨스(남자들 간의 진한 우정)를 펼친 배우 이준호(27)는 이렇게 말했다.

이준호는 5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김과장' 종영 인터뷰에서 화제가 됐던 김과장과 서율의 '뽀뽀신'에 대해 "우리 드라마 최고의 스킨십이라 생각한다. 남주인공과 여주인공이 할 줄 알았던 스킨십이 저한테 와줘서 영광"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사실 그 장면은 100% 애드리브였다"며 "민이 형과 장난을 치다가 '이거 괜찮겠다' 생각이 들어 뽀뽀한 뒤 윙크를 해보고 혀도 낼름거려 보고 다양하게 많이 시도해 본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반신반의하면서 촬영했는데 그 장면이 방송된 회가 시청률 잘 나오고 큰 사랑을 받아 기쁘다"며 "허를 찌르는 게 마블의 B급 정서를 담은 영화 '데드풀'과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극중에서 서율은 갈수록 '깐족거리기 대왕' 김과장과 닮아갔다.

이준호는 "서율은 자기 주관이 뚜렷한 캐릭터이지만 마지막으로 가면서 윤하경(남상미 분)과 김과장에게 동화됐다"며 "고독한 서율을 하경과 성룡이 다른 방식으로 채워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서율이 자기 방식을 고수하며 성룡의 방식을 받아들여 물들어간 것이라고 해석했다"며 "박회장(박영규)이 수감된 구치소에 가서 '메롱'을 한 것도 극 초반의 서율이었으면 못했을 텐데 마지막이라 했다. 사실 박영규 선배님은 '그건 좀 아니지 않냐'고 하셨다"고 강조했다.

이준호는 개인적으로 서율의 '베스트컷'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조상무(서정연)를 폐건물로 데려가 협박하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서율을 연기하면서 비도덕적인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평소 선배들 앞에서 반말하고 소리 지르고 하는 건 상상할 수 없지만 '싸가지' 없는 서율은 거침이 없어야 하기 때문에 색다른 면모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준호는 남궁민을 비롯한 선배 배우들에 대해 진심 어린 감사도 표했다.

그는 "민이 형은 제 연기에 대해 조언을 한다기보단 각각의 상황에서 자신의 생각을 말씀해주셔서 좋았다. 늘 말씀하시면서 '이건 나만의 생각이고, 네가 아니라고 생각하면 아닌 것'이라고 강조하셨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영규 선배님은 사실 저희 아버지뻘이신데 먼저 다가와 주시고 편하게 대해 주셔서 감사했다"며 "덕분에 긴장을 풀고 제가 극에 잘 녹아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시청자들이 붙여준 '먹쏘(먹보 쏘시오패스)'란 별명에도 애착을 드러냈다.

그는 "처음 설정은 서율의 권력에 대한 탐욕을 음식으로 표현하기 위해 당뇨라는 설정까지 있었는데 제가 감독님께 말씀드려서 그건 뺐다"며 "다만 음식이 앞에 있으면 대사를 하면서라도 맛있게 먹자고 생각했다. 한 번은 고급 일식집에서 5시간 동안 쉬지 않고 먹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아이콘을 만든 것 같아 기분이 매우 좋고, 시청자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잘 알려졌듯 그룹 2PM의 멤버이기도 하다. '김과장'의 홈런에 멤버들도 한목소리로 응원했다고.

그는 "찬성이가 마지막회는 못 본 것 같지만 첫 방송부터 봐줬다. 민준 형도 모니터링 해주면서 오히려 서율이 더 나쁘게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며 "멤버들도 그렇고 사장님까지 매일 전화 와서 응원을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05 11: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