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심상정 "문재인·안철수로는 개혁은 커녕 현상유지 안돼"

"강철수 이미지만으로는 대통령 안돼"…안철수 직격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6일 "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당선)는 현상유지로 가자는 것이다. 개혁은커녕 현상유지도 쉽지 않을 것이다. 이것으로는 대한민국을 못 바꾼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각 정당 대선후보 선출 완료에 맞춰 이날 국회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비판한 뒤 "이제 비판적 지지를 거두고 진보집권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바른정당에 대한 평가는 이미 내려진 만큼, 정권교체는 국민이 이미 해놓았다"며 "이번 대선은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3당 후보간 개혁경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대선은 대통령 한 사람을 바꾸는 선거가 돼선 안된다. 국민 삶을 바꾸는 대선이 돼야 한다"면서 "개혁 골든타임 동안 야당은 한 개의 개혁입법도 처리하지 못했다. 특검은 문 닫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는 소리소문 없이 들어왔다"고 민주당과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안 후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되려는 불타는 의지는 있지만 어떻게 국민의 삶을 바꾸겠다는 책임있는 비전과 구상은 없다"며 "강철수 이미지 만으로는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과 관련해서는 "한국당의 혈압받는 정치로 가능한 건 없다. 60년 적폐를 청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국민은 정권교체를 확신하면서도 불안해하고 있다"며 "1천600만 촛불은 과감한 개혁을 원하고 있다. 기득권의 축을 바꾸지 않으면 누가 대통령이 돼도 정권교대에 불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안 후보를 비롯해 모두가 통합을 말하고 있다. 같이 살자는 취지의 통합이라면 적극 찬성한다"면서도 "박근혜를 내줬으니 그만하자고 속삭이는 수구세력, 나라가 어려운데 경제를 죽일 것이냐는 기득권세력은 다 야합이자 촛불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60년 기득권체제를 지금 안 고치면 미래가 없다"며 "그동안 민주당의 한계를 알면서도 비판적 지지를 했던 시민에게 호소한다. 민주화 이후 30년간 지속한 '민주 대 반민주'는 과거가 됐다. 비판적 지지를 거두고 진보집권에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경선을 언급, "이재명 후보의 놀라운 선전에서 우리는 국민의 바람을 읽는다. 국민은 차선이 아니라 최선의 나라에 살고 싶은 것"이라며 "모든 노동·복지·생태· 평화 세력의 정치연합을 이루고자 한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힘쓴 진보세력, 촛불과 하나되는 대선을 치르겠다. 국민과 함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06 10: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