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보스턴마라톤 최초 참가 여성, 50년만에 다시 레이스

1967년 보스턴 마라톤 레이스 도중 저지당한 스위처
1967년 보스턴 마라톤 레이스 도중 저지당한 스위처[CNN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1967년 여성으로는 최초로 보스턴 마라톤에 출전했다가 대회 감독관에게서 거칠게 저지 당했던 여자 마라토너가 50년 만에 다시 보스턴 마라톤에 출전했다.

1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캐서린 스위처(70)는 시러큐스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하던 학생이던 1967년 보스턴 마라톤에 출전하기 위해 홉킨턴 출발선에 섰다.

그녀는 배번 261번을 달았다. 바로 그 전해에 배번을 달지 않은 여자 마라토너가 참가한 기록이 있지만, 여성이 공식 등록을 하고 보스턴 마라톤에 출전한 건 그녀가 최초였다.

하지만, 출발 후 몇 ㎞ 까지 못해 스위처는 봉변을 당했다.

레이스 감독관인 작 샘플 등 덩치 큰 여러 남성이 달려와서 그녀의 등에 달려있던 출전 넘버를 찢으려 했고 목덜미를 심하게 낚아챈 통에 그녀의 비명이 주변에 퍼졌다.

이 장면은 고스란히 카메라 앵글에 담겨 훗날 여성의 스포츠 참여에 대한 편견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남았다.

스위처는 감독관의 거친 저지를 뚫고 4시간에 걸쳐 보스턴 마라톤 풀코스(42.195㎞)를 완주했다.

대회 주최 측은 그러나 나중에 완주한 스위처를 실격 처리했고 그녀는 아마추어 육상연맹에서도 제명됐다.

그녀의 이런 노력은 1972년부터 보스턴 마라톤에 여성이 출전하는 길을 열었다.

이어 1984년 여자 마라톤이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는데도 기여했다.

스위처는 이후 1975년 보스턴 마라톤에서 2시간51분33초로 생애 최고 기록을 세우는 등 모두 39차례 풀코스 마라톤을 완주했다.

스위처는 이날 50년 전 잃어버릴 뻔했던 261번을 다시 가슴에 달고 뛰었다. 이번에는 그녀의 레이스를 저지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보스턴 마라톤 조직위원회는 오히려 스위처의 배번 261번을 영구결번으로 남겨 기념하기로 했다.

스위처는 "내가 그렇게 하지 않았다면 아무도 여성이 그런 먼 거리를 뛸 수 있을 거라고 믿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50년만에 다시 보스턴 마라톤에 출전한 스위처
50년만에 다시 보스턴 마라톤에 출전한 스위처[트위터 캡처]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18 05: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