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남재준 "5·18, 사상범 교도소 습격한 것이 민주화냐"

"5·18 과대한 피해보상 없었는지 진실 규명해야"

통일한국당 남재준 대선후보
통일한국당 남재준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이었던 남재준 통일한국당 대선후보가 17일 "사법부가 판결한 일부 사상범까지 수감된 교도소를 총을 들고 습격하는 것이 과연 민주화를 위한 것이었느냐"고 말했다.

남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5·18 진실 전국 알리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이 같이 연설했다고 남 캠프 측이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는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평가하는데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인 것이다.

남 후보는 "대한민국의 역사적 정통성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체제를 부정하는 무리에게 역사가 왜곡되고 일그러지다 못해 역사 스스로가 조국을 부인하는 참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지 못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면서 "저는 모든 잘못된 비정상을 철저히 재규명해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유공자를 해당 단체와 지자체에서 선정하는 것이 옳은지, 광주 민주화 유공자들에게 과대한 피해보상은 없었는지 등의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제주 4·3사건부터 5.18까지 모두 (진실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18 10: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