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페이스북, "뇌ㆍ피부-컴퓨터 인터페이스 개발 중"

"언젠가 중국어로 생각하고 스페인어로 느낄 수 있게 될 것"
"뇌파를 이용해 분당 100자 문자 메시지 가능"

뇌-컴퓨터 인터페이스를 소개하는 페이스북 F8 [페이스북 제공]
뇌-컴퓨터 인터페이스를 소개하는 페이스북 F8 [페이스북 제공]

(새너제이=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페이스북이 인간의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언젠가는 당신의 마음만을 사용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은 '빌딩 8'로 불리는 페이스북의 하드웨어 개발팀의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로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빌딩 8'의 레지나 두간 최고책임자는 "60명의 과학자가 뇌파만을 사용해 분당 100단어를 입력할 수 있는 비침투적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훨씬 더 미래지향적인 프로젝트는 인간의 피부를 통해 언어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AI 팀에서 일하다 지난해 페이스북으로 옮긴 두간은 "현재 목표는 중국어로 생각하고 스페인어로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레지나 두간 페이스북 '빌딩 8' 최고 책임자 [페이스북 제공]
레지나 두간 페이스북 '빌딩 8' 최고 책임자 [페이스북 제공]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 프로젝트가 제품화 단계에서는 아직 떨어져 있긴 하지만, 페이스북은 언젠가 반드시 그렇게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저커버그는 "궁극적으로 우리는 이 기술을 대량 제조가 가능한 웨어러블 기기로 바꾸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두간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 프로젝트를 '침묵의 언어 인터페이스'로 명명했다.

두간은 "최근 뇌 기술을 둘러싼 많은 과장된 발표들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들과 달리 비침투적이며 과학적인 접근 방식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의 방식은 머릿속의 생각을 뇌파를 이용해 텍스트 문자 메시지로 바꾸는 작업"이라며 "분당 100자의 단어를 입력하는 것은 사람이 스마트폰으로 문자를 입력하는 것보다 5배 빠르다"고 설명했다.

IT 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결국 뇌-컴퓨터 인터페이스는 화면이나 컨트롤러 대신 마음으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제어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페이스북의 올해 F8은 AR이나 VR을 이 회사가 최종 목표로 하고 있음을 분명히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인간의 뇌에 초소형 칩을 심어 컴퓨터와 연결하는 기술 개발을 목적으로 한 '뉴럴 링크'를 설립했다고 밝힌 바 있다.

페이스북의 '비침투적 연구'는 뇌에 어떤 장치도 하지 않고 뇌파만을 이용하는 것으로 테슬라의 구상과는 차이가 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0 08: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