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원자력연구원 규탄" 정파초월 하나 된 대전 정치권(종합2보)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 적발에 "책임자 처벌·안전대책 수립"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방사성폐기물을 무단 폐기한 것으로 조사된 한국원자력연구원(대전 유성구 소재)에 대해 21일 지역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원자력연 규탄!"
"원자력연 규탄!"(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핵재처리실험저지 30㎞연대' 관계자들이 21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앞에서 원자력연구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4.21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 대전선대위는 이날 박정현 대변인 명의로 낸 논평에서 "대전시가 제시한 책임자 처벌, 시민안전대책 수립, 연구와 무관한 소각·용융시설 폐쇄 등의 조처가 즉각 추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대전선대위는 "안전한 대전을 위해선 원자력연구원의 핵폐기물과 안전한 운용에 대해 국가가 직접 책임지겠다는 문재인 후보의 공약이 실현돼야 한다"며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 시민 안전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선대위는 규탄 성명을 통해 "원자력연구원이 시민 생명을 담보로 무책임한 행위를 자행했다"며 "안전 불감증과 도덕적 해이로 일관한 원자력연구원의 태도에 대해 망연자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이은권 대전선대위원장은 별도의 자료를 내고 "원자력연구원 대국민 사과, 위법사항에 대한 시민검증 수용, 진·출입 차량 방사능측정시스템 구축, 국회 차원의 국민안전 진상규명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환경단체 관계자가 지난달 14일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대전선대위는 이날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하고 당 차원에서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국민의당 선대위는 "철저한 수사와 함께 위법사항에 대한 시민검증이 필요하다"며 "중앙당에 긴급하게 보고해 근본적인 대책을 논의하는 한편 안철수 후보와 함께 책임 있는 모든 조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당 대전시당도 입장문을 내고 원자력연구원의 핵폐기물 관련 실험 중단과 불법 행위 관련자 처벌을 요구했다.

노동당 시당은 "장기간 불법과 비리가 이어지는 건 원자력연구원의 구조적 문제"라며 "내부자 제보 후에야 조사에 들어간 원자력안전위원회도 태만과 무책임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1월 7일부터 5개월 동안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관리실태를 조사해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물 1t가량을 빗물관으로 흘려보내거나 중요한 기록을 조작·누락한 사실을 확인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7: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