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디지털카메라도 나와, 복원 기대…미수습자 많을 4층 양쪽 수색(종합)

'잔존물 확인 중'
'잔존물 확인 중' (목포=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1일 오전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에서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들이 펄 세척작업을 통해 걸러진 잔존물을 말리기 위해 포대 위에 놓고 있다. mon@yna.co.kr
선수·선미 양방향에서 동시 수색…진출입로 3곳 뚫어 속도 낸다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김근주 박철홍 기자 = 나흘째 이어지는 세월호 선내 수색이 진출입로 추가 확보 등으로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세월호 수색 중[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수색 중[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21일 오전 세월호 A 데크(4층) 선미 하단 개구부(이미 열려있는 공간) 진출입로를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개구부를 막고 있는 지장물을 제거하고 진입을 위한 비계(임시 가설물)를 설치 중이다.

이 작업이 완료되면 진출입로가 확보돼 4층 선미로도 진입·수색이 가능해진다.

현재 4층 선수 부분에는 2곳의 진출입로가 뚫려 수색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선수 2곳, 선미 1곳 등 총 3곳으로 진입, 수색이 이뤄지는 셈이다.

특히 4층 객실은 단원고 학생들이 머문 곳이어서 미수습자가 가장 많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구역이다.

해양수산부는 목격자 진술, 선내 CCTV 영상 등을 근거로 미수습자가 A 데크 4층 선수에 4명, 선미에 2명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수색팀은 작업 시간도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2시간 연장했다.

20일간의 인양과 사흘간 선내·수중 수색에서 뼛조각(동물뼈 추정) 42점, 유류품 195점(인계 9점)이 수습됐다.

[그래픽] 세월호 미수습자 선내수색 돌입…3∼4층 9곳부터 시작(종합)
[그래픽] 세월호 미수습자 선내수색 돌입…3∼4층 9곳부터 시작(종합)

여기에는 진상 규명의 단서가 될 수 있는 휴대전화 5대, 디지털카메라 1대가 포함됐다.

휴대전화, 디지털카메라 등 디지털 정보기기는 진상규명 차원에서 증거 가치가 있어 다른 유류품과 달리 수거 직후 선체조사위원회에 인계된다.

선체조사위는 산화 방지 등 작업을 거쳐 민간 전문기관에 복원을 의뢰할 방침이다.

복원 가능 여부는 2주 후 알 수 있다.

진도 침몰해역의 수중 수색에서는 이날까지 동물의 것으로 보이는 뼛조각 5점이 발견됐다.

침몰 지점 주변에 쳐놓은 유실방지용 철제 펜스 안 40개 구역 가운데 이날 절반까지 수색이 진행됐다.

뼛조각은 DNA 확인 등 정밀검사를 거친다.

인양과 수색 과정에서 수거한 펄과 진흙도 분리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다. 아직까지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나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1: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