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中, 통계조작 조사기구 신설…경제성장 부풀리기 근절되나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은 경제수치를 부풀리는 지방정부를 겨냥해 통계조작을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기구를 설립했다.

21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전날 조직내에 집법감독국을 신설해 현판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 기구는 통계조작에 대한 조사와 방지, 처벌 등의 역할을 하게된다.

닝지저(寧吉喆) 중국 국가통계국장은 이 기구가 통계와 관련한 불법, 기율위반 행위에 대한 감독과 조사를 엄격히 집행함으로써 통계의 신뢰도를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각 지방정부에도 통계조작을 조사할 기구를 지방현실에 맞게 구성토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통계조작 관행은 심각한 상황이다. 지방 정부의 국내총생산(GDP) 합계치가 국가 전체의 GDP를 뛰어넘는 일이 관행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해외에서 중국 정부가 발표하는 경제수치 자체를 불신하고 있다.

지난 1월 동부 랴오닝(遼寧)성의 천추파(陳求發) 성장은 성 정부가 2011∼2014년 중앙정부의 의사결정에 영향을 주기 위해 허위수치를 이용해 경제통계를 조작했다고 시인했다.

이후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은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랴오닝성 대표단 회의에 참석, 경제통계 관행이 중단돼야한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방정부의 경제성적표는 성 지도부의 실적과 연관돼있어 통계조작을 근절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닝 국장은 이 기구가 통계의 질을 높이고 현대적 통계조사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 통계조작 전담 조사기구 신설
중, 통계조작 전담 조사기구 신설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1: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