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KIST 강릉분원, 실증 팜 설치…기술 상용화 박차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비롯한 5개 출연 연구기관이 스마트 팜 2.0 핵심기술을 개발, 이를 테스트하는 실증 팜을 KIST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 내에 설치하고 21일 개소식을 했다.

KIST 강릉분원 스마트 팜[연합뉴스 자료사진]
KIST 강릉분원 스마트 팜[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 팜 2.0 기술은 온실 내에 작물 생육 중심의 복합환경제어시스템을 구현해 작물 생산성 증대를 이끄는 기술이다.

스마트 팜 2.0 기술개발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지원으로 2015년 10월부터 시작됐다.

KIST를 주관기관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 한국식품연구원(KFRI) 등 5개 연구기관이 참여했다.

이번에 설치된 실증 팜은 건축면적 1천386㎡의 규모다.

내부에는 각종 요소기술의 성능을 검증할 뿐 아니라 기존 제품과의 성능 비교도 할 수 있도록 작물재배실(총 792㎡)과 기계실, 온실 통합운영실로 구성돼 있다.

연구진들은 실증 팜을 통해 연구실에서 개발된 기술을 즉시 테스트할 수 있어 기술개발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실증 팜에서 테스트할 핵심기술은 작물 생육계측과 분석기술, 복합생리·환경 계측 센서 기반 스마트 관수 시스템, 스마트 양배액 처리기술, 스마트 복합환경제어시스템, 스마트 온실작업관리시스템 등 8개다.

앞으로 실증 팜은 테스트베드 역할 외에도 스마트 팜 기술 교육의 장으로도 활용된다.

KIST SFS융합연구단은 개발된 기술을 다양한 작물과 환경조건에서 테스트하기 위해 실증 팜 외에도 강릉 사천, 충남 천안에도 실증 팜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올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대규모 실증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SFS융합연구단 노주원 단장은 "실증 팜이 설치됨으로써 개발된 기술의 즉각적인 실증이 가능케 돼 상용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라며 "지자체와 공동으로 스마트 팜 시범사업을 통해 개발된 기술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상천 이사장을 비롯하여 KIST 이병권 원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성일 원장, 한국식품연구원 박용곤 원장, 최명희 강릉시장과 스마트팜 관련 학계, 기업과 연구소 등의 주요 인사가 참석해 SFS융합연구단에서 개발한 핵심기술 설명회와 시연회를 관람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21 1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